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원영

통합 검색 결과

인물

최원영
(崔元永 )
출생년도 1958년
직업 교육인
소속기관 [現] 차의과학대학교 보건산업대학원 교수
프로필 더보기

동명이인

뉴스

  • 이마트24, 디저트 '순삭크림롤' 2종 출시

    이마트24, 디저트 '순삭크림롤' 2종 출시

    ... 디저트를 판매 중이다. 이번 크림롤 2종 출시 이후에도 연말까지 단독 운영 디저트 상품 15종을 추가적으로 선보이며 관련 카테고리를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마트24 프레쉬푸드팀 최원영 파트장은 “모찌롤에 대한 인기를 확인 한 뒤, 국내 소비자 입맛에 맞는 새로운 크림롤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 편의점 디저트 시장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새로운 디저트 개발을 통해 ...
  • [인터뷰②] 박은석 "더 강렬한 악역에 도전하고 싶다"

    [인터뷰②] 박은석 "더 강렬한 악역에 도전하고 싶다"

    ... -그렇다면 악역은 이제 믿고 맡길 수 있는 배우가 된 건가. "아니다. 진짜 정점을 찍어야 한다. 더 강렬한 악역에 도전하고 싶은 의지가 있다. 뭔가 더 있을 것 같다." -남궁민·김병철·최원영이 맡은 캐릭터 중 탐나는 것은. "아직 그런 연기를 하기엔 중후함이나 내공이 부족한 것 같다. 나중에 한다면 어떤 걸 하더라도 노력해야 할 것 같다. 또 다른 캐릭터가 나올 것 같기도 하다. ...
  • '녹두꽃' 조정석·한예리, 조선으로 전진하는 일본군에 '충격'

    '녹두꽃' 조정석·한예리, 조선으로 전진하는 일본군에 '충격'

    ... 박혁권(백가)을 향해 자신의 관심은 폐정개혁에만 관심있다는 말로 일축했다. 이후 그는 손수 음식을 만들어왔던 박규영(명심)과 즐거운 한때를 보내기도 했지만, 곧 한 농민이 양반을 구타했던 문제로 최원영(황석주)이 양반들을 이끌고 찾아와 단식을 선언하자 얼굴이 굳어지기도 했던 것. 한예리(송자인)는 이기찬(이케다)을 찾아갔다가 매월 20만석의 쌀을 비싼 가격에 사겠다는 말을 듣고는 단숨에 일본이 ...
  • [취중토크①]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연기대상 후보? 욕심 없어요"

    [취중토크①]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연기대상 후보? 욕심 없어요"

    ... 위해 항상 걸음걸이도 바르게 하려고 했어요. 보통 다리가 나오지 않는 바스트 신에서는 편한 슬리퍼를 신기도 하지만, 이번엔 다리가 나오지 않는 신에서도 구두를 신었어요." - 김병철·최원영과 호흡은 어땠나요. "너무 좋았어요. (김)병철이 형은 '닥터 프리즈너'의 색깔을 결정해 줬어요. 나이제와 선민식이 어떻게 대립할 것인지에 대해 형과 정말 많이 상의하면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중토크①]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연기대상 후보? 욕심 없어요"

    [취중토크①] '닥터 프리즈너' 남궁민 "연기대상 후보? 욕심 없어요" 유료

    ... 위해 항상 걸음걸이도 바르게 하려고 했어요. 보통 다리가 나오지 않는 바스트 신에서는 편한 슬리퍼를 신기도 하지만, 이번엔 다리가 나오지 않는 신에서도 구두를 신었어요." - 김병철·최원영과 호흡은 어땠나요. "너무 좋았어요. (김)병철이 형은 '닥터 프리즈너'의 색깔을 결정해 줬어요. 나이제와 선민식이 어떻게 대립할 것인지에 대해 형과 정말 많이 상의하면서 ...
  • [취중토크①]김병철 "백상 수상에 부모님 탄성 질러 영상 보니 뿌듯"

    [취중토크①]김병철 "백상 수상에 부모님 탄성 질러 영상 보니 뿌듯" 유료

    ... 방식으로라도 얻으면 된다고 생각하죠. 그리고 유연함의 차이예요. 차민혁은 뻣뻣한 사람이에요. 유연했다면 가족들과 잘 지냈겠지만 그러지 못했으니까요." -'닥터 프리즈너'에서도 최원영 씨와 함께했어요. "'SKY 캐슬'에 이어 '닥터 프리즈너'도 함께하게 돼 잘됐다 싶었죠. 전작에서는 같이 연기하는 장면이 별로 없었어요. 가끔 만나면 재밌는 ...
  • 강원 산불 이재민 발구르는데, 성금 420억 왜 현장 안 갈까 유료

    24일 오후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용촌1리. 초대형 산불이 발생한 지 20일이 지났지만 화마(火魔)가 집어삼킨 모습은 아직도 처참했다. 이 마을에서만 주택 76채가 불에 탔다. 주민 최원영(63)씨는 “이재민 11명이 83㎡(약 25평) 남짓한 마을회관에서 지낸다”며 안타까워했다. 이기흥(62)씨는 “성금이나 보상금이 빨리 와야 불에 탄 집을 철거하고 새집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