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하경 칼럼] 생사람 잡는 '최저임금 1만원' 쓰레기통에 처박아라
    [이하경 칼럼] 생사람 잡는 '최저임금 1만원' 쓰레기통에 처박아라 유료 ... 다루고 있다. 한국은 정반대다. 주휴수당까지 포함하면 2년 만에 거의 50%가 올라 올해 최저임금은 1만30원(한국경제연구원 발표)이다. 임금 지불능력이 취약한 자영업자의 비율이 25.4%로 ... 연령별로 달리 적용한다. 세상의 어떤 제도도 완전무결하지 않다. 지역별로 차등하면 도농 간 임금격차로 농촌 청년들이 도시로 몰려간다. 업종별로 차등을 두면 저임금 업종 근로자들의 임금이 더 ...
  • 4월 취업자 17만명 늘었는데 실업자 124만명 사상 최대
    4월 취업자 17만명 늘었는데 실업자 124만명 사상 최대 유료 ... 0.8%포인트 하락했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의 여파도 여전했다. 자영업자 가운데 최저임금 지급 부담이 있는 고용원이 있는 자영업자는 ... 정부는 청년층 고용률이 42.9%로 0.9%포인트 올랐다는 점, 근속 기간이 1년 이상인 상용근로자가 32만4000명 늘어난 점을 들어 '고용의 질'이 개선 추세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외환위기 ...
  • [사설] 바깥은 무역전쟁 중, 대통령은 “우리 경제 성공 중” 유료 ... 가운데 이런 일이 덮치고 있다는 점이다. 2년간 정부의 소득주도성장이 계속되며 경제를 책임질 기업들의 의욕은 바닥에 떨어져 있다. 버스 파업에서 보듯 최저임금이나 주 52시간 근로 같은 정책들은 수혜자인 근로자로부터도 제대로 지지받지 못하고 있다. 급격한 임금 인상 등 기업 옥죄기가 계속되며 지난해 한국을 빠져나간 기업은 3540개에 달했다. 반면 외국인의 한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