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지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ALDS]최지만, 휴스턴전 멀티 출루...시즌 마지막 경기도 선전

    [ALDS]최지만, 휴스턴전 멀티 출루...시즌 마지막 경기도 선전

    최지만(28 ·탬파베이)의 가을이 끝났다. 의미 있는 행보였다. 최지만은 11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 메이드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과의 디비전시리즈 5차전에 3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3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2패 뒤 연승을 하는 과정에서 존재감을 드러냈고 이 경기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 그러나 소속팀이 1-6으로 ...
  • 최지만 삼진으로 끝났지만...탬파베이 2019년은 해피엔딩

    최지만 삼진으로 끝났지만...탬파베이 2019년은 해피엔딩

    2019년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의 질주가 아메리칸리그 챔피언십시리즈 최종전에서 멈췄다. 9회 마지막 타석에서 삼진을 당한 최지만 뒤로 휴스턴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최지만은 1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5전3선승제)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5차전에 3번타자·1루수로 ...
  • 프리미어12 2연패 찍고 도쿄올림픽 금메달로

    프리미어12 2연패 찍고 도쿄올림픽 금메달로

    ... 등이 출전국에 포함됐다. 2015년 1회 대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선수 대부분이 불참한다. MLB 구단들이 부상을 우려해 출전을 불허했다. 탬파베이 레이스 1루수 최지만(28)도 예비 엔트리에는 이름을 올렸으나, 결국 합류하지 못했다. 전 대회 우승국 한국은 쿠바, 호주, 캐나다와 함께 조별리그 C조(서울 고척스카이돔)에 속했다. A~C조 1, 2위가 일본에서 ...
  •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최지만의 '눈'은 또 다른 무기다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최지만의 '눈'은 또 다른 무기다

    수준급 선구안을 자랑하는 최지만. 그의 `눈`은 저스틴 벌렌더를 상대한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4차전에서 돋보였다. 최지만(28 · 탬파베이)의 '눈'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올해 메이저리그 페넌트레이스에서 선구안이 가장 뛰어났던 타자는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이다. 트라웃은 134경기에 출전해 볼넷 110개를 골라냈다. 전체 타석 ...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최지만의 '눈'은 또 다른 무기다

    [배중현의 야구 톺아보기] 최지만의 '눈'은 또 다른 무기다 유료

    수준급 선구안을 자랑하는 최지만. 그의 `눈`은 저스틴 벌렌더를 상대한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4차전에서 돋보였다. 최지만(28 · 탬파베이)의 '눈'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올해 메이저리그 페넌트레이스에서 선구안이 가장 뛰어났던 타자는 마이크 트라웃(LA 에인절스)이다. 트라웃은 134경기에 출전해 볼넷 110개를 골라냈다. 전체 타석 ...
  • [송재우의 포커스 MLB] 코리안 메이저리거의 페넌트레이스 약진

    [송재우의 포커스 MLB] 코리안 메이저리거의 페넌트레이스 약진 유료

    ... 없다. 팔꿈치 부상에 부진이 겹쳐 KBO 리그로 유턴한 오승환(삼성)과 주어진 기회를 살리지 못한 강정호(전 피츠버그) 등 아쉬운 요소도 있었지만, 류현진(LA 다저스) 추신수(텍사스) 최지만(탬파베이)의 한해는 뜨거웠다. 류현진은 지난해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을 기록했다. 길었던 어깨 수술 재활을 마치고 성공적으로 복귀했다. 그리고 구단이 제시한 퀄리파잉 오퍼(1790만 ...
  • 투수 형, 타자 동생…가을의 고전은 동산고 잔치

    투수 형, 타자 동생…가을의 고전은 동산고 잔치 유료

    ... Classic)', 메이저리그(MLB) 포스트시즌이 2일(한국시각) 개막한다. 올가을엔 두 명의 한국인 메이저리거가 우승을 향한 도전장을 내밀었다. 바로 인천 동산고 선후배 류현진(32·LA 다저스)과 최지만(28·탬파베이 레이스)이다. 류현진과 최지만은 올 시즌 나란히 MLB 데뷔 이후 최고 성적을 냈다. 특히 류현진의 활약이 눈부시다. 생애 처음으로 올스타전에, 그것도 선발투수로 출전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