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축구선수 이근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벤투 앞에서 1-1 무승부, 전북-울산의 2% 부족했던 맞대결

    벤투 앞에서 1-1 무승부, 전북-울산의 2% 부족했던 맞대결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선두 경쟁을 펼치는 치열한 두 팀의 맞대결은 결승골이라는 2%가 모자란 무승부로 끝났다.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는 14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골문은 오승훈이 지켰다. 선두 대결인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경기장을 찾은 만큼 두 팀 선수들의 의욕은 뜨거웠다. 킥오프 직후부터 공방전이 이어졌고 전반 9분 만에 전북의 선제골이 터졌다. ...
  • 김신욱 떠나고 바빠진 전북, 당면 과제는 '공격수 찾기'

    김신욱 떠나고 바빠진 전북, 당면 과제는 '공격수 찾기'

    ...북 현대의 핵심 공격수 김신욱이 8일 중국 슈퍼리그 상하이 선화로 이적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 현대가 여름 이적 시장을 바쁘게 보내게 됐다. 전북의 '고공 폭격기' ... 과제인 이유다. 모라이스 전북 감독은 김신욱의 대체자로 김신욱과 같은 레벨이거나 그 이상의 선수를 원한다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의 영입 1순위는 역시 외국인 공격수다. ...
  • 반환점 맞는 K리그1, 19라운드 관전포인트 여섯

    반환점 맞는 K리그1, 19라운드 관전포인트 여섯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하나원큐 K리그1 2019'가 이번 주말 19라운드로 반환점을 맞는다. 이번 라운드는 '원조 호랑이굴' 울산종합운동장으로 돌아온 울산, 신병들이 가세한 상주, ... 수원은 수요일 FA컵 8강에서 승리하며 4강 진출에 성공했지만,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속 선수들이 체력을 얼마나 빨리 회복하느냐가 제주전 승패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수원에게 한 가지 ...
  • '강등 1순위' 제주·인천···'유나이티드 형제'는 슬프다

    '강등 1순위' 제주·인천···'유나이티드 형제'는 슬프다

    K리그1 제주 유나이티드와 인천 유나이티드가 강등 1순위로 떠올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유나이티드 형제'는 슬프다. 제주 유나이티드와 ... 27일 대구와 리그 17라운드 홈경기에선 김원일 ·최현태 ·권순형 등 수비와 중원 베테랑 선수들을 대거 제외하고 신예 선수들을 투입하는 강수를 뒀지만, 0-1로 앞선 후반 추가 시간 집중력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신욱 떠나고 바빠진 전북, 당면 과제는 '공격수 찾기'

    김신욱 떠나고 바빠진 전북, 당면 과제는 '공격수 찾기' 유료

    ...북 현대의 핵심 공격수 김신욱이 8일 중국 슈퍼리그 상하이 선화로 이적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 현대가 여름 이적 시장을 바쁘게 보내게 됐다. 전북의 '고공 폭격기' ... 과제인 이유다. 모라이스 전북 감독은 김신욱의 대체자로 김신욱과 같은 레벨이거나 그 이상의 선수를 원한다고 밝혔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의 영입 1순위는 역시 외국인 공격수다. ...
  • '강등 1순위' 제주·인천···'유나이티드 형제'는 슬프다

    '강등 1순위' 제주·인천···'유나이티드 형제'는 슬프다 유료

    K리그1 제주 유나이티드와 인천 유나이티드가 강등 1순위로 떠올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유나이티드 형제'는 슬프다. 제주 유나이티드와 ... 27일 대구와 리그 17라운드 홈경기에선 김원일 ·최현태 ·권순형 등 수비와 중원 베테랑 선수들을 대거 제외하고 신예 선수들을 투입하는 강수를 뒀지만, 0-1로 앞선 후반 추가 시간 집중력 ...
  • 아드리아노·조나탄·말컹 그리고 '펠리페'

    아드리아노·조나탄·말컹 그리고 '펠리페' 유료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광주 FC의 '태풍'이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시간이 갈수록 오히려 태풍의 힘이 커진다. 광주는 지난달 29일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 K리그1(1부리그)에서도 통한다는 점이다. 그것도 너무나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2013년 이근호(상주 상무 · 15골)를 시작으로 2014년 아드리아노가 폭발력을 이어 갔고, 2015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