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충남병원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남해 섬 36년 누빈 그녀, 마도로스 박

    남해 섬 36년 누빈 그녀, 마도로스 박 유료

    '마도로스 박' 박미숙씨가 전남지역 섬들을 돌아다니는 병원선 '전남511호' 앞에 섰다. 36년간 배가 난파할 고비를 여러 차례 겪으면서 웬만한 파도엔 눈도 깜짝하지 않게 됐다. 그래서 ... 의료 사각지대인 외딴 섬을 누비며 진료를 한다. 다도해를 끼고 있는 전남에 두 척, 경남과 충남에 각 한 척씩 전부 네 척이 있다. 하루 1~3개 낙도를 순회한다. 진료비는 물론 약값도 받지 ...
  • 환자는 “간호사가 폭행 눈감아” … 병원선 “한 차례뿐이었다” 유료

    충남의 한 국립병원에서 성폭력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해 환자들 사이에 지속적인 폭행과 괴롭힘·갈취 등이 있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본지 9월 25일자 19면] 현재 이 병원에 입원 중인 30대 초반의 A씨는 25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말이 병원이지 사실상 교도소나 다름없다. 힘이 센 사람이 폭력을 휘둘러도 간호사가 눈감아주고 있다”며 “과거에도 성폭력 ...
  • 섬마을 도는 병원선 국비 지원 끊긴 지 10년 … 지자체들 “도와주오” SOS

    섬마을 도는 병원선 국비 지원 끊긴 지 10년 … 지자체들 “도와주오” SOS 유료

    ... 501호)이다. 병원선이 도착하자 주민 50여 명이 기다렸다는 듯이 배에 올랐다. 이들은 병원선 안에서 진료와 함께 약을 받았다. 일부 주민들은 X-선 촬영 등 검진도 했다. 녹도 주민 122명 ... 고혈압을 앓고 있는 주민 이종하(70)씨는 “병원선이 와야 한 달치 약을 얻을 수 있다”며 “병원선 때문에 그나마 건강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충남병원선 501호 내 치과진료실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