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취업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경제 허리' 40대 임금근로자만 줄었다

    '경제 허리' 40대 임금근로자만 줄었다 유료

    ... 민감한 건설업에서 일자리가 9만6000개나 감소하며 가장 많이 줄었다. 양질의 일자리로 분류되는 제조업(-1.2만개)에서도 고용 부진이 이어졌다. 연령별로는 경제 '허리' 격인 30·40대의 취업난이 여전했다. 각 연령대에서 40대만 일자리가 2만6000개 감소했다. 30대 일자리는 늘긴 했지만 1만2000개에 그쳐 그 폭이 작았다. 50대는 16만6000개, 60대 이상은 15만1000개가 ...
  • '경제 허리' 40대 임금근로자만 줄었다

    '경제 허리' 40대 임금근로자만 줄었다 유료

    ... 민감한 건설업에서 일자리가 9만6000개나 감소하며 가장 많이 줄었다. 양질의 일자리로 분류되는 제조업(-1.2만개)에서도 고용 부진이 이어졌다. 연령별로는 경제 '허리' 격인 30·40대의 취업난이 여전했다. 각 연령대에서 40대만 일자리가 2만6000개 감소했다. 30대 일자리는 늘긴 했지만 1만2000개에 그쳐 그 폭이 작았다. 50대는 16만6000개, 60대 이상은 15만1000개가 ...
  • 이준석 "586, 금수저 꼰대" 우상호 "청년, 시대 도전을"

    이준석 "586, 금수저 꼰대" 우상호 "청년, 시대 도전을" 유료

    ... 정치권에 들어왔다. 그때는 운동권이 큰 규모를 이뤘고, 리더와 조직, 지지 그룹이 있었기에 정치인으로 성공하기 유리했다. 또 김대중 전 대통령 같은 유력 정치인의 조력도 있었다. 반면 취업난에 허덕이는 지금 청년 세대는 그런 걸 공유 지점이 없다. 과외만 해도 생활비와 등록금이 보장됐던 586세대가 청년들에게 과감하게 도전해보라는 이야기를 하는 건 '정치적 금수저'의 꼰대질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