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산업 현장과 실증 분석에서 거듭 확인된 최저임금 충격 유료 ... 통계적 추정으론 최저임금을 1% 올릴 때마다 일자리 1만 개가 사라졌다. 지난해 최저임금 인상률 16.4%를 고려하면 약 16만 개의 일자리가 사라졌다고 볼 수 있다. 매년 30만 명에 달했던 취업자 수가 지난해 10만 명에도 미치지 못한 이유를 보여주는 분석이다. 더구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으로 '중위임금' 대비 중하위 근로자 임금은 올해 들어 한국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
  • [김낙년의 이코노믹스] 최저임금 1% 올릴 때마다 일자리 1만개씩 사라졌다
    [김낙년의 이코노믹스] 최저임금 1% 올릴 때마다 일자리 1만개씩 사라졌다 유료 ... 수가 2000만명이므로 최저임금 1% 인상은 1만 명의 고용을 감소시킨 꼴이다. 2018년은 최저임금 인상률이 16.4%였으므로 16만명이 사라진 셈이다. 매년 30만명 정도 증가해 왔던 취업자 수가 작년에는 10만명에도 미치지 못한 이유다. 올해는 또다시 10만명 정도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추정은 2008~2012년과 2013~ 2018년으로 기간을 나누어봤을 때 ...
  • [현장에서] 일자리 수석 “고용상황 희망적”…현실 모르나, 모른 체하나
    [현장에서] 일자리 수석 “고용상황 희망적”…현실 모르나, 모른 체하나 유료 ... 정책을 내놨는지 궁금할 따름이다. 혹 단기 아르바이트나 노인 공공 근로 증가세를 고용증가로 보는 건 아닐까. 그렇다면 할 말 없다. 경제에 관한 한 정책 의지를 읽을 수 없어서다. 취업자 수를 20만 명 증가시키는 정책이란 게 고작 돈을 퍼부어 임시직을 늘리는 것이라는 데 무슨 말이 필요할까. 이달 초 고용노동부는 일자리 정책을 솔직하게 반성했다. '정부가 돈을 쓴 직접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