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서소문사진관]안전모 쓴 신부들…화재 후 첫 미사, 노트르담 대성당
    [서소문사진관]안전모 쓴 신부들…화재 후 첫 미사, 노트르담 대성당 ... 착용했다. 미셸 오프티 대주교가 미사를 집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날 미사를 취재한 사진기자(원 안)도 안전모를 착용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미사 참석자들이 안전모를 쓴 ... 같은 계획이 비현실적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노트르담 대성당은 매일 150여 명의 노동자가 잔해를 치우고 구조물을 안정화하는 작업을 하는 등 복구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서소문사진관 #노트르담 #대성당 #노트르담 대성당 #미사 사제들 #대성당 화재
  • [비하인드 뉴스] 탈당 홍문종,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비하인드 뉴스] 탈당 홍문종,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앵커] 비하인드 뉴스 시간입니다. 이성대 기자 나와있습니다. 첫번째 키워드 보죠. [기자] 첫번째 키워드 보겠습니다. 입니다. [앵커] 되게 유명한 말이죠. 인터넷 만화에서 나왔던 ... 가짜뉴스다' 강력하게 반발을 했습니다. [앵커] 이 문제에 대해서는 저희도 당시에 자세히 취재를 해서 저희 주말뉴스에서도 보도를 해드린 바가 있고요. 그랬는데 저희 취재기자가 폐기물 업체들에 ...
  • [이슈플러스] 의료폐기물 쌓이는데…환경부, 10개월 방관
    [이슈플러스] 의료폐기물 쌓이는데…환경부, 10개월 방관 ... 12곳입니다. 그런데 지난해 7월부터 폐기물 수거·운송 업체들이 이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환경당국에 꾸준히 요구했던 것으로 JTBC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환경청은 열 달간 방관하다 지난달에야 소각업체를 압수수색했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의료폐기물 수거·운반업체가 지난해 7월 환경청에 보낸 공문입니다. 수거차량 40여 대가 폐기물을 소각하지 못한 채 ...
  • U-20 월드컵 '결전'의 시간 임박…거리응원 현장은
    U-20 월드컵 '결전'의 시간 임박…거리응원 현장은 ... 시민들이 나오고 있다고 하는데요. 그중 한 곳인 서울 강남역을 지금 연결해 보겠습니다. 송우영 기자, 아직 경기 시간까지는 좀 시간이 남아 있기는 한데, 어떻습니까? 지금 뒤로는 무대도 보이는 ... 가까워질수록 점점 더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보입니다. 조금 전 이곳에서 만난 한 시민은 저희 취재진을 보더니 "이곳에서 경기를 볼 수 있는 것이냐", "이곳에서 응원을 할 수 있는 것이냐"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금 지붕의 지상 최대 궁전서 '살아있는 신'을 만나다
    황금 지붕의 지상 최대 궁전서 '살아있는 신'을 만나다 유료 ... 비웠다. 왕비 등 여성 왕족, 옆방서 따로 맞아 브루나이 공보처 직원 페기란(왼쪽)과 본지 취재기자. 이슬람 전통 의복을 갖춰야 국왕 앞에 설 수 있었다. [손민호 기자] 음식을 누가 만드는지 ... 4회 인천~브루나이 직항을 운행한다. 비행시간 약 5시간 30분. 한국보다 1시간 늦다. [취재 협조=한·아세안센터] 」 반다르스르브가완(브루나이)=손민호 기자 ploveson@jo...
  • 황금 지붕의 지상 최대 궁전서 '살아있는 신'을 만나다
    황금 지붕의 지상 최대 궁전서 '살아있는 신'을 만나다 유료 ... 비웠다. 왕비 등 여성 왕족, 옆방서 따로 맞아 브루나이 공보처 직원 페기란(왼쪽)과 본지 취재기자. 이슬람 전통 의복을 갖춰야 국왕 앞에 설 수 있었다. [손민호 기자] 음식을 누가 만드는지 ... 4회 인천~브루나이 직항을 운행한다. 비행시간 약 5시간 30분. 한국보다 1시간 늦다. [취재 협조=한·아세안센터] 」 반다르스르브가완(브루나이)=손민호 기자 ploveson@jo...
  • [분수대] 나는 평범한 엄마입니다
    [분수대] 나는 평범한 엄마입니다 유료 이에스더 복지행정팀 기자 “저는 제 아이를 사랑하는 평범한 엄마입니다. 그런데도 결혼하지 않았다는 이유만으로 '왜 낙태 안 했냐' '왜 입양 안 보냈냐'는 막말을 들어야 하나요.” 몇 년 전 기획기사 취재를 위해 기자와 처음 만난 자리서 그는 이렇게 말했다. 그는 당당하고 꼿꼿했다. “미혼 엄마도 당당하게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 게 꿈입니다. 우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