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노조 소득주도성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기업이 다시 돌아오지 않는 데는 이유가 있다 유료

    ... 기업은 한국에 들어오기를 꺼리는 현실이다. 이유는 자명하다. 기업하기 힘든 여건 때문이다. 소득주도 성장과 융통성이 부족한 주 52시간 근로제는 인건비 부담을 잔뜩 올려놓았다. 글로벌 금융회사인 ... 좇는 투자 본능을 자극했다. 그런 정책의 밑바탕에는 '누가 뭐래도 일자리는 기업이 만든다'는 확고한 인식이 서려 있다. 친노조·반기업 일변도인 우리 정부가 새겨 봐야 할 대목이다.
  • 한국당 경제 대안은 민부론…“감세로 가처분 소득 확대” 유료

    ... 참여했다. ①“한국경제, 2020년대가 마지막 기회” 총론 성격의 '비전분과' 보고서는 “친노조 소득주도성장과 퍼주기 재정정책으로 한국경제가 사회주의형 추락 위기에 직면했다. 2040년 경에는 ... 지속가능성을 위한 사회안전망도 필요하다고 봤다. 이를 위해 “국가중심주의→시장중심주의” “소득주도성장→투자혁신성장” “친노조정책→자유로운 노동시장” “큰 정부→작은 정부” 등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
  • [사설]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안 될 추경안이 먼저다 유료

    ... 1000명을 뽑겠다'는 내용도 있다고 한다. 지난해 일자리 대책이라며 내세운 '대학 강의실 불 끄기 용역'을 연상케 하는 대목이다. 더 큰 걱정은 정책 실패를 수긍하지 않는 정부의 태도다. 성장잠재력을 갉아먹은 소득주도 성장친노조 정책을 그대로 끌고 나가겠다고 한다. 규제를 확 풀어 신성장 동력을 키우겠다는 의지 또한 찾아보기 힘들다. 이대로라면 3조6000억원 국채를 발행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