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민경원의 심스틸러] 뻔한 '걸캅스'를 극장서 봐야 하는 이유
    [민경원의 심스틸러] 뻔한 '걸캅스'를 극장서 봐야 하는 이유 ... 눈치를 보며 하루하루를 버티는 주무관 박미영이 탄생했기에 애당초 라미란 맞춤형 캐릭터인 셈이다. 실제 서울예대 연극과 졸업 후 대학로 연극 무대에 오르다 결혼 및 출산 후 쉬는 동안 '친절한 금자씨'(2005)를 통해 영화계에 발을 딛게 된 그는 “출연 영화 48편, 데뷔 20년 만에 첫 주연”을 맡은 저력을 몸소 보여준다. 드라마 '응답하라 1988'(2015) 등에서 보여준 ... #걸캅스 #민경원의 심스틸러 #민 기자의 心스틸러 #라미란 #이성경 #영혼 보내기 #친절한 금자씨 #응답하라 1988 #언니들의 슬램덩크 #미씽: 사라진 여자 #미쓰백
  • 라미란, 첫 주연작 '걸캅스'로 100만 돌파..유의미한 성과
    라미란, 첫 주연작 '걸캅스'로 100만 돌파..유의미한 성과 ... 꿰찬 여자 배우는 드물다. 어떻게 보면 동네에서 볼 수 있을 법한 현실적인 사람인데 실제로도 정말 멋있는 분이다” 라고 함께 작업한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라미란은 첫 영화 데뷔작 '친절한 금자씨' 이후 48편의 작품에 출연 했고 '걸캅스'를 통해 첫 주연에 도전 했다. 영화, 드라마, 뮤지컬, 예능 등 전 분야를 아우르며 코미디부터 드라마, 액션까지 멈추지 않고 ...
  • [피플IS] '첫 주연 라미란' 잘 버텼다, 잘 싸웠다, 잘 해냈다
    [피플IS] '첫 주연 라미란' 잘 버텼다, 잘 싸웠다, 잘 해냈다 ... 않은 전문 액션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믿음 그 이상의 능력치다. '걸캅스'의 프리퀄, 시퀄까지 기대하게 만드는 중심에는 단연 라미란이 있다. 2005년 영화 '친절한 금자씨(박찬욱 감독)'를 통해 스크린에 정식 데뷔한 라미란은 수 많은 작품에서 단역과 조연을 오가며 자신만의 영역을 조금씩 확장시켰다. 캐릭터는 다양했고, 그 다양한 캐릭터들을 연기하며 ...
  • '걸캅스' 라미란, 질리지 않게 항상 다르게
    '걸캅스' 라미란, 질리지 않게 항상 다르게 ... 이에 경찰 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 하기 위해 뭉친 민원실 주무관 미영(라미란)과 그의 시누이자 형사 지혜(이성경) 콤비의 비공식 수사과정을 그린 영화다. 라미란은 첫 영화 데뷔작 '친절한 금자씨' 이후 48편의 작품에 출연 했고 '걸캅스'를 통해 첫 주연에 도전 했다. 라미란은 극 중 워킹맘이자 민원실 퇴출 0순위 전직 전설의 형사 미영 역으로 분했다. 미영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유관순·봉오동전투·세종대왕…새해 스크린 화두는 역사
    유관순·봉오동전투·세종대왕…새해 스크린 화두는 역사 유료 ... 이어진다. 정유미 주연의 '82년생 김지영'은 원작 소설의 명성과 함께 이미 화제를 예고한 상황. 굵직한 여성 배우의 활약도 기대된다. 이영애는 실종된 아들을 찾는 이야기 '나를 찾아줘'로 '친절한 금자씨'이후 1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나문희는 두 편의 코미디를 들고 온다. '소공녀'(가제)에선 갑자기 생긴 손녀와 동거에 돌입한 부산 할매 역을, '오! 문희'에선 손녀의 뺑소니 사고를 목격한 ...
  • [무비IS] 문소리·이영애·전도연 '큰 언니들' 움직인다
    [무비IS] 문소리·이영애·전도연 '큰 언니들' 움직인다 유료 ... 흉터 자국까지 똑같은 아이를 봤다는 의문의 연락을 받은 정연이 낯선 마을로 아이를 찾아 나서며 벌어지는 예측할 수 없는 이야기를 담은 '나를 찾아줘(김승우 감독)'으로 '친절한 금자씨(박찬욱 감독·2005)' 이후 13년만에 스크린 차기작을 택했다. 지난 여름 촬영을 마쳤고 개봉을 기다리고 있다. 이영애는 아들을 잃어버린 실의와 죄책감, 그리움으로 6년의 ...
  • [중앙시평] 중국 동조화 위험 줄이는 세 가지 방법
    [중앙시평] 중국 동조화 위험 줄이는 세 가지 방법 유료 ... 흑자 달성할 수 있다는 혹은 달성하겠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 박찬욱 감독의 영화에 나오는 “친절한 금자씨”가 아닌 “똑똑한 금자씨”가 필요한 시대다. “금자씨”가 해외투자를 잘하면 스스로 수익도 ... 생각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단어는, “그들의 생각”, “다른 클럽 들기”, “개성 살려 분리하기”, 그리고 “똑똑한 금자씨”다. 김형태 서울대 경영대 객원교수·전 자본시장연구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