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절친 동생이 내 딸을 죽였다"···안인득에 분노한 아버지
    "절친 동생이 내 딸을 죽였다"···안인득에 분노한 아버지 ... [뉴시스] 경남 진주 방화·살인사건 피의자 안인득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진 5명 중 안인득 친형 친구의 딸도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26일 오후 방송에서 ... 사망하고 6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사망자 가운데 나이가 가장 어린 금모(12)양은 안인득 친형절친한 친구 딸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사건으로 금양과 모친을 한번에 잃은 금태훈(가명)씨는 ... #안인 #살해 #친형 절친 #살인사건 피의자 #친형 친구 #안인득
  • [소셜라이브] '진주 참극' 뒤 기구한 사연들, 남겨진 과제들
    [소셜라이브] '진주 참극' 뒤 기구한 사연들, 남겨진 과제들 ... 미안함에 울고 또 울었습니다. 기구한 사연은 여기서 끝나지 않습니다. 알고 보니 금씨는 살인범 안씨의 친형과 죽마고우였습니다. 10대 때부터 우정을 쌓아온 두 친구는 사건이 발생하기 며칠 전만해도 조현병이 심해진 안씨를 어떻게 할 지 같이 걱정했다고 합니다. 안씨의 형은 며칠 전 용돈을 줬던 절친의 딸이 자신의 동생 손에 무참히 살해될 줄은 꿈에도 몰랐습니다. 앞으로 친구의 얼굴을 어떻게 봐야 ...
  • 44세 클라크 형님의 시계는 거꾸로 간다
    44세 클라크 형님의 시계는 거꾸로 간다 ... 만 43세 7개월 나이로 한국프로농구(KBL) 역대 최고령 출전기록을 세웠다. 팀 동료이자 절친한 친구인 문태종(1975년 12월 1일생)의 기록을 깼다. 문태종은 최근 클라크에게 “난 ... 돌덩이다. 손으로 눌러도 잘 들어가지 않는다. 자기관리가 철저하다. 특히 라건아(30·라틀리프)가 친형처럼 잘 따른다”고 말했다. 클라크가 현대모비스에 합류하자마자 벤치 프레스 300파운드(136㎏)를 ...
  • 44세 클라크 형님의 시계는 거꾸로 간다
    44세 클라크 형님의 시계는 거꾸로 간다 ... 만 43세 7개월 나이로 한국프로농구(KBL) 역대 최고령 출전기록을 세웠다. 팀 동료이자 절친한 친구인 문태종(1975년 12월 1일생)의 기록을 깼다. 문태종은 최근 클라크에게 “난 ... 돌덩이다. 손으로 눌러도 잘 들어가지 않는다. 자기관리가 철저하다. 특히 라건아(30·라틀리프)가 친형처럼 잘 따른다”고 말했다. 클라크가 현대모비스에 합류하자마자 벤치 프레스 300파운드(136㎏)를 ... #LG #클라크 #클라크 형님 #대타 클라크 #6월15일생 클라크

이미지

  • `박지성 절친` 에브라, 친형 사망으로 A대표팀 명단 제외

조인스

| 지면서비스
  • 44세 클라크 형님의 시계는 거꾸로 간다
    44세 클라크 형님의 시계는 거꾸로 간다 유료 ... 만 43세 7개월 나이로 한국프로농구(KBL) 역대 최고령 출전기록을 세웠다. 팀 동료이자 절친한 친구인 문태종(1975년 12월 1일생)의 기록을 깼다. 문태종은 최근 클라크에게 “난 ... 돌덩이다. 손으로 눌러도 잘 들어가지 않는다. 자기관리가 철저하다. 특히 라건아(30·라틀리프)가 친형처럼 잘 따른다”고 말했다. 클라크가 현대모비스에 합류하자마자 벤치 프레스 300파운드(136㎏)를 ...
  • 44세 클라크 형님의 시계는 거꾸로 간다
    44세 클라크 형님의 시계는 거꾸로 간다 유료 ... 만 43세 7개월 나이로 한국프로농구(KBL) 역대 최고령 출전기록을 세웠다. 팀 동료이자 절친한 친구인 문태종(1975년 12월 1일생)의 기록을 깼다. 문태종은 최근 클라크에게 “난 ... 돌덩이다. 손으로 눌러도 잘 들어가지 않는다. 자기관리가 철저하다. 특히 라건아(30·라틀리프)가 친형처럼 잘 따른다”고 말했다. 클라크가 현대모비스에 합류하자마자 벤치 프레스 300파운드(136㎏)를 ...
  • 스승과 절친이 말하는 '신태용호 승선 1순위' 황희찬
    스승과 절친이 말하는 '신태용호 승선 1순위' 황희찬 유료 ... 그를 만들었다"고 칭찬했다. 다비드는 지난해 9월부터 통역을 맡아 황희찬의 성장 과정을 모두 지켜봤다. 공식 스케줄은 물론 일과 후 개인 일정까지도 함께 소화하는 가장 가까운 동료이자 친형과 같은 존재다. 다비드는 황희찬이 팀내에서도 유명한 '노력파'라고 했다. 그는 "초반에는 문화 차이 때문에 힘들어하기도 했다. 한국과 달리 유럽에서는 지도자들이 부족한 부분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