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침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왓쳐' 안길강의 등장… 세 사람의 새 국면

    '왓쳐' 안길강의 등장… 세 사람의 새 국면

    ... 한석규는 그날의 사건 이후 나쁜 경찰을 잡는 감찰이 됐고 경찰이었던 아버지가 어머니를 살해하는 모습을 목격한 서강준과 담당 검사였던 김현주는 여전히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 15년 동안 침묵하던 안길강이 아들을 찾은 이유는 무엇일지. 숱한 질문을 품게 하는 안길강은 등장만으로도 비리수사팀에 커다란 전환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제작진은 "안길강은 한석규·서강준·김현주가 찾으려는 진실의 ...
  • 말이 가장 많은 지도자가 떠났다...그래서

    말이 가장 많은 지도자가 떠났다...그래서

    ... 질문에 '모르쇠'로 일관하는 사회 이슈의 주역들을 떠올려보자. 스포츠계도 크게 다르지 않다. 답변은 질문을 받은 이의 자율이다. 회피를 하려는 의도로 두루뭉술하게 얘기하더나 침묵으로 일관하는 지도자도 있다. 양상문 감독이 '입을 턴다'라는 비아냥을 들은 건 롯데 감독 시절이 아니다. 그 전부터다. 과거로 시간을 돌려보자. 2004-2005년, 첫 ...
  • 글로벌 공급망 지역화가 대세…한·일, 갈등 탓 혜택 못 누려

    글로벌 공급망 지역화가 대세…한·일, 갈등 탓 혜택 못 누려

    ... 한·중·일 세 나라 기업들은 정부의 대외정책을 반대할 자유가 없어 보인다.” 좀 색다른 지적이다. 기업인들이 자기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말인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일본 기업인들이 침묵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한국 기업인들도 국가의 전략적 목표에 맞춰 행동하는 듯하다. 나 같은 서양인의 눈에 좀 낯설다. 기업의 이익이 정부의 대외정책과 충돌할 때 자기 목소리를 내는 게 ...
  • WSJ “한·일 무역분쟁 양국 모두 피해”

    WSJ “한·일 무역분쟁 양국 모두 피해”

    ... 있다”며 “불매운동은 일본 의류, 여행, 전자제품 등 다양한 형태로 퍼지고 있다”고 전했다. WSJ은 한·일 갈등과 관련해 미국은 양 동맹국 간의 불편한 관계를 적극적으로 중재하기보다는 침묵을 지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전문가들은 빠른 시일내에 해결책이 나올 것으로 예상치 않는다”며 “한국과 일본은 다음 주 세계무역기구(WTO) 총회에서도 서로의 주장을 되풀이할 것으로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공급망 지역화가 대세…한·일, 갈등 탓 혜택 못 누려

    글로벌 공급망 지역화가 대세…한·일, 갈등 탓 혜택 못 누려 유료

    ... 한·중·일 세 나라 기업들은 정부의 대외정책을 반대할 자유가 없어 보인다.” 좀 색다른 지적이다. 기업인들이 자기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말인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일본 기업인들이 침묵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한국 기업인들도 국가의 전략적 목표에 맞춰 행동하는 듯하다. 나 같은 서양인의 눈에 좀 낯설다. 기업의 이익이 정부의 대외정책과 충돌할 때 자기 목소리를 내는 게 ...
  • 글로벌 공급망 지역화가 대세…한·일, 갈등 탓 혜택 못 누려

    글로벌 공급망 지역화가 대세…한·일, 갈등 탓 혜택 못 누려 유료

    ... 한·중·일 세 나라 기업들은 정부의 대외정책을 반대할 자유가 없어 보인다.” 좀 색다른 지적이다. 기업인들이 자기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말인가.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일본 기업인들이 침묵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한국 기업인들도 국가의 전략적 목표에 맞춰 행동하는 듯하다. 나 같은 서양인의 눈에 좀 낯설다. 기업의 이익이 정부의 대외정책과 충돌할 때 자기 목소리를 내는 게 ...
  • [중앙시평] 국익의 시간과 보편의 시간

    [중앙시평] 국익의 시간과 보편의 시간 유료

    ... 국익에 대한 집착을 버리고 보편성의 관점에 선다는 것은 말처럼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미국 대통령의 부도덕성이나 타국의 인권문제는 우리에게는 그야말로 먼나라 일로 느껴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것이 미국이건 어느 나라였건, 부정의와 인권침해에 침묵하고 둔감해지는 순간, 국제사회에서 우리가 서 있는 입지는 꼭 그만큼 좁아든다. 박원호 서울대학교 정치외교학부 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