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해외 이모저모] '바람 쐬려고' 고속열차 창문 깬 중국 승객
    [해외 이모저모] '바람 쐬려고' 고속열차 창문 깬 중국 승객 ... 어떤 목적으로 설치한 것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당국이 테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배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2. 온두라스서 경비행기 추락…5명 전원 사망 중미 온두라스 인근의 카리브해에서 현지시간 18일 경비행기 1대가 추락했습니다. 조종사를 포함해 탑승자 5명 모두가 숨졌는데요. 사망자의 국적은 캐나다와 미국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비행기는 유명 휴양지인 로아탄 섬에서 이륙한 ...
  • [신세돈의 이코노믹스] 해외로 '기업 디아스포라'…국내 일자리도 빠져나간다
    [신세돈의 이코노믹스] 해외로 '기업 디아스포라'…국내 일자리도 빠져나간다 ... 러시'다. 디아스포라가 위험수위를 넘어선 게 아닌가 걱정된다. ■ 금융보험업은 조세회피처 케이만 군도에 몰려 「 [그래픽=최종윤 yanjj@joongang.co.kr] 케이만 군도는 서 카리브해 지역, 쿠바 남쪽에 있는 영국 자치령이다. 인구 6만4000명의 조그만 섬나라다. 하지만 카리브금융센터, 즉 바하마·파나마와 함께 대표적 조세회피처(tax haven)로 수많은 부호와 기업들이 애용하는 ... #신세돈의 이코노믹스 #문재인 #일자리 #제조업 해외직접투자 #해외투자 증가 #제조업 직접투자비율
  • '트래블러' 류준열X이제훈, 스카이다이빙 도전! 고소공포증 극복?
    '트래블러' 류준열X이제훈, 스카이다이빙 도전! 고소공포증 극복? ... 방송되는 JTBC '트래블러'에서는 쿠바 최고의 휴양 도시이자 여정의 마지막 도시인 바라데로를 즐기는 류준열과 이제훈의 모습이 공개된다. 황금빛 모래사장이 반짝이고 코발트 빛 카리브해를 어깨에 두른 바라데로에 착한 두 사람은 잠시 배낭을 내려두고 작은 사치를 부려 보기로 했다. 이제훈과 류준열은 난데없이 동시에 손목에 팔찌를 찼는데, 그 팔찌는 같은 색깔의 같은 디자인이어서 ...
  • '트래블러' 이제훈, 류준열에게 난생처음 받아본 선물에 '소름'
    '트래블러' 이제훈, 류준열에게 난생처음 받아본 선물에 '소름' ... 제대로 가고 있는지 확신할 수 없는 상황. 하지만 류준열은 결국 이제훈에게 선물을 안겨주는 데 성공했다. 난생처음 받아보는 뜨거운 선물에 이제훈은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고 표현했다. 한편, 카리브해 최고의 휴양도시 바라데로로 가려던 이제훈과 류준열은 은밀하게 다가온 한 남자의 말을 믿고 택시를 예약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도 예약한 택시는 오지 않았고, 결국 길바닥에 앉아 한참이나 지나는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세돈의 이코노믹스] 해외로 '기업 디아스포라'…국내 일자리도 빠져나간다
    [신세돈의 이코노믹스] 해외로 '기업 디아스포라'…국내 일자리도 빠져나간다 유료 ... 러시'다. 디아스포라가 위험수위를 넘어선 게 아닌가 걱정된다. ■ 금융보험업은 조세회피처 케이만 군도에 몰려 「 [그래픽=최종윤 yanjj@joongang.co.kr] 케이만 군도는 서 카리브해 지역, 쿠바 남쪽에 있는 영국 자치령이다. 인구 6만4000명의 조그만 섬나라다. 하지만 카리브금융센터, 즉 바하마·파나마와 함께 대표적 조세회피처(tax haven)로 수많은 부호와 기업들이 애용하는 ...
  • [채인택의 글로벌 줌업] 세계 뒤흔든 혁명의 나라…이상은 달콤했으나 현실은 썼다
    [채인택의 글로벌 줌업] 세계 뒤흔든 혁명의 나라…이상은 달콤했으나 현실은 썼다 유료 ... 국내총생산(GDP) 통계를 보면 인구 1122만의 쿠바가 8433달러(2017년)이다. 2019년 예상치로 이란이 4006달러, 베네수엘라가 3100달러에 불과하다. 쿠바는 미국과 가장 가까운 카리브해 연안국이라는 지정학적인 이점이 있고, 이란과 베네수엘라는 세계적인 산유국이라는 점에서 충격적이다. 도대체 혁명 뒤 어떤 과정을 걸었기에 경제적으로 이토록 혹독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살펴본다. ...
  • 체 게바라 동상 아래서 헤밍웨이 모히또를
    체 게바라 동상 아래서 헤밍웨이 모히또를 유료 ... 태연한 표정으로 말했다. “에스따 에스 쿠바.” 불편한 기억만 있었던 건 아니다. 식당이고 카페고 기차고 라이브 음악이 흐를 때, 아무 데서나 낯선 외국인 붙들고 살사 스텝을 밟을 때, 카리브해가 달빛으로 반짝일 때 쿠바 사람들은 당연하다는 듯이 말했다. “에스따 에스 쿠바.” 쿠바는 이상한 나라였다. 17세기 스페인풍 건물 앞으로 1950년대 미제 올드카가 질주하는 공산국가라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