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카터 전대통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최고의 아버지"…유머·찬사 뒤 눈물로 떠나보낸 부시

    "최고의 아버지"…유머·찬사 뒤 눈물로 떠나보낸 부시

    ... 장례식장에 입장합니다. 대선의 앙금이 껄끄러운 듯 클린턴 부부와는 악수를 하지 않았습니다. 카터 등 전현직 대통령이 나란히 성당 앞 자리에 앉았는데 외신은 '어색한 일렬 상황'이라고도 ... 모릅니다. JTBC 핫클릭 냉전 종식 이끈 아버지 부시 전 미 대통령 별세…향년 94세 부시 전대통령 장례식 엄수…"천개의 불빛중 가장 밝았다" 애도 부시 전대통령 '마지막 워싱턴 여행'…추모물결속 ...
  • 부시 前대통령 장례식 참석한 전현직 미 대통령들

    부시 前대통령 장례식 참석한 전현직 미 대통령들

    ... 미 워싱턴D.C. 국립대성당에서 거행된 조지 H.W. 부시 전 미 대통령의 장례식에 참석한 전현직 미 대통령 부부가 고인의 장남인 조지 W.부시 전 미 대통령의 추모 연설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부부, 버락 오바마 전 미 대통령 부부, 빌 클린터 전 미 대통령 부부, 그리고 지미 카터 전 미 대통령 부부의 모습. 2018.12.06.
  • 부시 前대통령 장례식으로 한자리 모인 전현직 미 대통령들

    부시 前대통령 장례식으로 한자리 모인 전현직 미 대통령들

    ... 장례식이 거행되는 워싱턴 국립대성당에 들어서서 앞쪽으로 운반되는 가운데 추모객들이 가슴에 손을 얹어 추모의 뜻을 표하고 있다. 추모객 맨 앞줄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부인 멜라니아 여사, 그 뒤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부인 미셸 여사,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부인 힐러리 여사, 지미 카터 전 대통령과 로잘린 여사의 모습도 보인다. 2018.12.06.
  • 故부시 전대통령 장례식 오전 11시부터 시작…마친뒤 텍사스로 운구

    故부시 전대통령 장례식 오전 11시부터 시작…마친뒤 텍사스로 운구

    ... 공식 장례식 절차를 시작했다. 오전 10시 의사당을 나선 부시 전 대통령의 관은 국립대성당으로 옮겨져 11시부터 장례식이 거행됐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버락 오바마, 빌 클린턴,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은 성당내 맨 앞줄에 나란히 앉았다. 성당에서의 장례식은 낮 12시30분에 마치고, 부시 전 대통령 관은 앤드류스 공군기지로 옮겨져 오후 1시15분 워싱턴을 떠나는 의식을 가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박정희 양복 만들던 '소공동 재단사' 윤인중씨

    박정희 양복 만들던 '소공동 재단사' 윤인중씨 유료

    ... '박정희 전 대통령의 체형을 본뜬 종이'를 들어 보이고 있다. 누렇게 바랜 종이에는 박 전대통령의 신체 사이즈가 꼼꼼히 적혀 있다. [김태성 기자] 서울 소공동의 양복점 세기테일러에는 누렇게 ... 편이었다고 한다. 윤씨는 박 대통령의 고집 때문에 어쩔 수 없이 거짓말을 한 적도 있었다. 지미 카터 당시 미국 대통령이 방한했을 때, 공식 행사에서 입을 이브닝 코트를 새로 맞추는 과정에서다. ...
  • [week&CoverStory] 2030 즐거운 기부 유료

    ... 하나의 준비 과정이기도 한 셈이다. 이영희 기자 [J-HOT] ▶MB 통역중단 요청에 오바마 "난 '안녕하세요'만 하는데…" ▶통화스와프 '한방' 엊그젠데 "또 강만수냐" ▶朴 전대통령 딸 박근령씨 "새마을노래 만들던 아버지, 녹음기에…" ▶'견원지간' 박정희-카터…'8년 애증' DJ-부시" ▶"최고의 남자가 어느 여인보다 아름다워" 中 홀딱 반해
  • [week&CoverStory] 2030 즐거운 기부 유료

    ... 하나의 준비 과정이기도 한 셈이다. 이영희 기자 [J-HOT] ▶MB 통역중단 요청에 오바마 "난 '안녕하세요'만 하는데…" ▶통화스와프 '한방' 엊그젠데 "또 강만수냐" ▶朴 전대통령 딸 박근령씨 "새마을노래 만들던 아버지, 녹음기에…" ▶'견원지간' 박정희-카터…'8년 애증' DJ-부시" ▶"최고의 남자가 어느 여인보다 아름다워" 中 홀딱 반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