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칸영화제 황금카메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인터뷰③] "신경 꺼버리는 편" 이선균, 지켜야할 '선'

    [인터뷰③] "신경 꺼버리는 편" 이선균, 지켜야할 '선'

    ... 한 마디가 진심이고 명언이다.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이 한국영화 최초로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 누적관객수 900만 명을 넘어서며 1000만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이선균(44)은 '기생충' 단 한 편으로 데뷔 후 18년만에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고, 1000만 배우 타이틀을 눈앞에 두고 있다. 헛된 시간이란 없다. 지난 세월이 ...
  • [인터뷰②] 미묘한 이선균, 신비로운 '기생충'

    [인터뷰②] 미묘한 이선균, 신비로운 '기생충'

    ... 한 마디가 진심이고 명언이다. 영화 '기생충(봉준호 감독)'이 한국영화 최초로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 누적관객수 900만 명을 넘어서며 1000만 카운트다운에 돌입했다. 이선균(44)은 '기생충' 단 한 편으로 데뷔 후 18년만에 칸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았고, 1000만 배우 타이틀을 눈앞에 두고 있다. 헛된 시간이란 없다. 지난 세월이 ...
  • [취중토크③] 정우성 "차기작 대통령·감독·멜로 드라마, 저도 설레요"

    [취중토크③] 정우성 "차기작 대통령·감독·멜로 드라마, 저도 설레요"

    ... 사마(For Sama)'라는 영화예요. 시리아·영국 합작 다큐멘터리인데 봉준호 감독님이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이번 칸영화제에 초청받은 작품이죠. 여성의 관점에서 본 전쟁에 대한 기록 영화고, ... 봤어요. 연기를 제대로 배우지 않았기 때문에 내 모습이 어떻게 담겼을지는 뻔히 예상이 가는데도 카메라 앞에서 자연스럽게 돌아다니는 모습을 스스로 확인하고 싶었나봐요. 근데 무슨 목각인형 하나가 ...
  • [취중토크③] 권소현 "데뷔작으로 칸行…아무것도 몰랐던 生신인"

    [취중토크③] 권소현 "데뷔작으로 行…아무것도 몰랐던 生신인"

    ... 권소현은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부문 여자 조연상을 수상했다. 쟁쟁한 후보자들을 모두 제치고 황금빛 트로피를 품에 안은 그는 자신을 "낯선 배우"라고 소개했다. 그리고 "인간미가 느껴지는 좋은 ... 연기해도 된다는 희망을 허락받은 것 같다"고 말했다. -데뷔작 '마돈나'로 영화제에도 갔죠. "진짜 모르면 별다른 생각이나 걱정이 안 드는 거 아세요? 그냥 신나는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취중토크③] 정우성 "차기작 대통령·감독·멜로 드라마, 저도 설레요"

    [취중토크③] 정우성 "차기작 대통령·감독·멜로 드라마, 저도 설레요" 유료

    ... 사마(For Sama)'라는 영화예요. 시리아·영국 합작 다큐멘터리인데 봉준호 감독님이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이번 칸영화제에 초청받은 작품이죠. 여성의 관점에서 본 전쟁에 대한 기록 영화고, ... 봤어요. 연기를 제대로 배우지 않았기 때문에 내 모습이 어떻게 담겼을지는 뻔히 예상이 가는데도 카메라 앞에서 자연스럽게 돌아다니는 모습을 스스로 확인하고 싶었나봐요. 근데 무슨 목각인형 하나가 ...
  • [취중토크] 권소현 “나답고 싶어…시상식서 드레스 아닌 슈트 입었죠”

    [취중토크] 권소현 “나답고 싶어…시상식서 드레스 아닌 슈트 입었죠” 유료

    ... 권소현은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영화 부문 여자 조연상을 수상했다. 쟁쟁한 후보자들을 모두 제치고 황금빛 트로피를 품에 안은 그는 자신을 "낯선 배우"라고 소개했다. 그리고 "인간미가 느껴지는 좋은 ... 리가 없잖아요. 그런데 지나가던 일반 시민 분들이 냄새 난다고 저를 피하시더라고요. 그게 카메라에 찍혔어요. 슈퍼 아주머니가 '미친 여자가 다닌다'고도 했대요.(웃음)" - ...
  • 발에 붙은 공, GPS 단 패스…'18세 메시' 닮은 이강인

    발에 붙은 공, GPS 단 패스…'18세 메시' 닮은 이강인 유료

    ... 가보입시더” '치타' 최준 넣고 '거미손' 이광연 막았다 무패 행진 우크라이나, 다닐로 시 경계하라 2005년 메시처럼 '18세 맏형' 역할 이강인이 진가를 발휘한 것은 전반 39분 ... 박문성 해설위원도 “이강인은 극도로 긴장된 상황에서도 표정 연기로 에콰도르 선수는 물론 중계 카메라까지 감쪽같이 속였다”면서 “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은 이강인을 캐스팅해야 한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