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컷오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허결·하기원·박태석·염돈웅, 'GTOUR 3차 대회'결선 우승자는?

    허결·하기원·박태석·염돈웅, 'GTOUR 3차 대회'결선 우승자는?

    ... 경기장에서 개최됐다. 총상금 7000만원(우승 상금 1500만원)이 걸린 이번 대회는 예선을 거쳐 올라온 72명(시드권자 · 예선 통과자 · 추천)의 선수들이 3인 1조를 이뤄 오프 없이 하루에 총 2라운드 36홀 스트로크 플레이 성적을 합산해 우승을 겨루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회 코스는 강원도 홍천에 위치한 샤인데일CC(샤인 · 데일)로 세팅돼 치러졌다. ...
  • 고진영·이민지, 리디아 고·전인지···LPGA 첫 '팀 대항전' 흥행 바람 탈까

    고진영·이민지, 리디아 고·전인지···LPGA 첫 '팀 대항전' 흥행 바람 탈까

    ... 1·3라운드는 공 1개를 번갈아 치는 포섬 방식, 2라운드와 4라운드는 각자 공으로 경기를 펼쳐 더 나은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삼는 포볼 방식으로 열린다. 여느 대회와 마찬가지로 컷오프도 있다. 2라운드까지 스코어로 상위 35위 이내 팀만 3·4라운드에 진출한다. 대회에서 받는 상금은 2분의 1로 나눠 공식 상금 랭킹에 포함시키고, 우승자 2명 모두에게 2년간의 투어 카드도 ...
  • [★의 B컷]네이처, 새봄 청바지에 오프숄더 의상으로 화사하게 꾸민 출근길 패션

    [★의 B]네이처, 새봄 청바지에 오프숄더 의상으로 화사하게 꾸민 출근길 패션

    그룹 네이처의 새봄이 지난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별관에서 열린 KBS2 예능프로그램 '대국민토크쇼 안녕하세요'녹화에 참석했다. 이날 새봄은 스키니청바지에 오프숄더 의상으로 쇄골라인을 들어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안녕하세요 녹화현장 참석하고 있는 새봄 새봄, 순수함이 가득한 미소 새봄, 상큼한 하트포즈로 남심 저격 새봄, '네이처' ...
  • '막장공천' 파문 기동민 "우린 장기판 졸이었다"

    '막장공천' 파문 기동민 "우린 장기판 졸이었다"

    ... 공정한 룰에 따른 공천을 강조한다고 해도 결국 지도부의 '보이지 않는 손'이 결과를 좌우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유성엽 민주평화당 의원은 2008년 18대 총선 당시 통합민주당 공천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돼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유 의원은 당시 상황에 대해 “당시 지도부가 시스템 공천, 당원 공천 같이 거창한 명분을 내세웠다. 하지만 막상 보면 컷오프 뒤에 제대로 된 설명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허결·하기원·박태석·염돈웅, 'GTOUR 3차 대회'결선 우승자는?

    허결·하기원·박태석·염돈웅, 'GTOUR 3차 대회'결선 우승자는? 유료

    ... 경기장에서 개최됐다. 총상금 7000만원(우승 상금 1500만원)이 걸린 이번 대회는 예선을 거쳐 올라온 72명(시드권자 · 예선 통과자 · 추천)의 선수들이 3인 1조를 이뤄 오프 없이 하루에 총 2라운드 36홀 스트로크 플레이 성적을 합산해 우승을 겨루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대회 코스는 강원도 홍천에 위치한 샤인데일CC(샤인 · 데일)로 세팅돼 치러졌다. ...
  • 고진영·이민지, 리디아 고·전인지···LPGA 첫 '팀 대항전' 흥행 바람 탈까

    고진영·이민지, 리디아 고·전인지···LPGA 첫 '팀 대항전' 흥행 바람 탈까 유료

    ... 1·3라운드는 공 1개를 번갈아 치는 포섬 방식, 2라운드와 4라운드는 각자 공으로 경기를 펼쳐 더 나은 스코어를 팀 성적으로 삼는 포볼 방식으로 열린다. 여느 대회와 마찬가지로 컷오프도 있다. 2라운드까지 스코어로 상위 35위 이내 팀만 3·4라운드에 진출한다. 대회에서 받는 상금은 2분의 1로 나눠 공식 상금 랭킹에 포함시키고, 우승자 2명 모두에게 2년간의 투어 카드도 ...
  • '패륜공천' 파동 기동민 "우린 장기판 졸이었다"

    '패륜공천' 파동 기동민 "우린 장기판 졸이었다" 유료

    ... 공전한 룰에 따른 공천을 강조한다고 해도 결국 지도부의 '보이지 않는 손'이 결과를 좌우한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유성엽 민주평화당 의원은 2008년 18대 총선 당시 통합민주당 공천에서 컷오프(공천 배제)돼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유 의원은 당시 상황에 대해 “당시 지도부가 시스템 공천, 당원 공천 같이 거창한 명분을 내세웠다. 하지만 막상 보면 컷오프 뒤에 제대로 된 설명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