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코미디철가방극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만명 찾은 청도 철가방극장, 전유성 떠나자 발길 뚝

    20만명 찾은 청도 가방극장, 전유성 떠나자 발길 뚝 유료

    ... 저수지 쪽으로 들어서자 2층 높이의 우스꽝스러운 건물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중화요리 배달용 가방 모양의 건물에 벽면을 장식한 소주병과 면이 불어 넘친 짜장면 조형물. 개그맨 전유성(70)씨가 ... 세상이 됐다. 사람들로 북적거리면서 활기가 넘쳐났다. 청도군과 농림수산식품부가 12억원을 들여 가방극장을 열면서다. 개관은 2007년 전원생활을 하려고 청도에 와있던 전씨가 마을 주민들과 ...
  • 전유성 "모욕감" 말한뒤 떠나…30만 관광객 걷어찬 청도군

    전유성 "모욕감" 말한뒤 떠나…30만 관광객 걷어찬 청도군 유료

    ... 청도군민(4만5000여명)의 7배나 되는 관람객이 골짜기를 찾은 이유는 단 하나, '청도세계코미디아트페스티벌(코아페)'을 즐기기 위해서였다. 개그맨 심형래와 개그우먼 이영자는 사회를 맡았고, ... 맡아 32만 관광객이 몰리는 전국구 행사로 성장시켰다. 2011년 5월 개관한 경북 청도군 가방극장. 7년간 20만명이 공연을 보기 위해 다녀갔다. [중앙포토] 그런 전씨가 지난 22일 ...
  • 청도엔 소싸움만? 소도 많답니다

    청도엔 소싸움만? 소도 많답니다 유료

    ... 2막을 설계하고 있다. 2009년 반려견과 함께하는 음악회 '개나소나 콘서트'를 시작으로 2011년에는 국내 첫 코미디 전용 극장인 '가방 극장'을 열었다. 50여 석 규모의 극장은 평일에도 자리가 비는 법이 없다고 한다. 덕분에 청도는 '코미디의 고장'으로 거듭나고 있다. 전씨는 “관객들 절반은 공연장에 처음 와보는 50대들이다. 그래서 더 기분 좋다”고 말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