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외발서기할 때 금방 뒤뚱거린다면… 무릎 부상 조심
    외발서기할 때 금방 뒤뚱거린다면… 무릎 부상 조심 ... 파악하고 관리하는 노하우가 필요하다. 지난 5일 창원 마산회원구 창원NC파크 마산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와 KIA 타이거즈 경기에서 야구팬들이 부상당한 NC 나성범 선수 쾌유를 기원하는 펼침막을 들고 있다. 나성범 선수의 경우는 베이스 러닝 중 슬라이딩을 잘못해 생긴 전방십자인대 부상이다. 슬라이딩으로 인한 부상은 슬라이딩 동작을 잘못 습득한 것에서 부상 원인을 ... #프로야구 #코어 근력 #나성범 선수 #무릎 부상 #전방십자인대 #반월상 연골 #무릎 건강 #무릎 유연성 #허벅지 근력 #하지 균형 능력
  • NC 버틀러, 딸 수술 참관 위해 출국...선수단은 쾌유 기원
    NC 버틀러, 딸 수술 참관 위해 출국...선수단은 쾌유 기원 ... 떠났다. 소피아는 한국시간으로 30일, 애리조나 피닉스에서 심장 수술을 받는다"고 전했다. NC는 25일에 버틀러를 엔트리에서 말소한다. NC 선수단는 소속 외인에게 마음을 전했다. 딸의 쾌유를 기원하는 으원 메시지와 함께 소피아를 위해 다이노스 유니폼과 단디 마스코트 인형을 선물했다. 버틀러는 내달 3일 귀국한 뒤 선발 로테이션에 맞춰 복귀한다. 안희수 기자 An.hee...
  • NC, 모두가 함께 뛰는 '심장박동 세리머니' 가동
    NC, 모두가 함께 뛰는 '심장박동 세리머니' 가동 ... 어려운 상황을 당당하게 이겨내기 위한 'BEAT TOGETHER' 캠페인을 시작한다. NC는 최근 주요 선수들이 부상으로 이탈하며 팀 전력에 빨간 불이 켜졌다. 하지만 부상 선수들의 쾌유를 기원하며 돌아오기를 기다리고만 있지 않았다. 경기장 안팎의 모든 사람이 한 마음으로 그라운드를 뛰며 당당하게 어려움에 맞서려는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주기로 했다. 선수단은 '심장박동 세리머니'를 ...
  • 무릎 치료 중인 NC 나성범, 야구가 그립다
    무릎 치료 중인 NC 나성범, 야구가 그립다 ... 관계자는 "나성범 선수가 농담으로 '야구할 때가 좋았다'고 말한다. 긍정적인 마음으로 치료를 잘 받고 있어서 빨리 그라운드로 돌아올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NC 동료들은 나성범의 쾌유를 기원하고 있다. 이동욱 NC 감독은 나성범 등번호인 '47'을 모자 위에 새겼다. 나성범을 대신해 주장 완장을 찬 박민우도 "(나)성범 형은 짧은 시간 안에 반드시 건강해져서 돌아올 것"이라고 ... #나성범 #NC #다이노스 #무릎 #부상 #십자인대 #반월판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계속되는 논란…2019 리그 사구에 멍드는 그라운드
    계속되는 논란…2019 리그 사구에 멍드는 그라운드 유료 ... 심한 부상을 당하게 해 죄송하다. 빨리 완쾌해서 건강하게 복귀하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는 내용과 함께 "손차훈 단장과 염경엽 감독이 롯데 측에 유감과 빠른 쾌유를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잠실 라이벌' LG-두산전에서도 지난 14일 사구로 잠시 신경전이 벌어졌다. 두산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가 LG 선발투수 배재준의 ...
  • 송곳 아이언샷 이민지, 11개월 만에 우승
    송곳 아이언샷 이민지, 11개월 만에 우승 유료 ...(24) 등은 공동 5위(합계 8언더파)에 올랐다. 이날 이민지는 캐디인 제이슨 길로이드의 어머니가 암 투병 중인 사실을 떠올리면서 “어머니가 나와 제이슨을 자랑스럽게 여겼으면 좋겠다”며 쾌유를 기원했다. 1996년 호주 퍼스에서 태어난 이민지는 영어 이름을 쓰는 다른 교포 선수들과 달리 한국 이름을 그대로 쓴다. 조부모가 직접 지어준 이름을 바꿀 생각이 없다고 했다. 아마추어 ...
  • 송곳 아이언샷 이민지, 11개월 만에 우승
    송곳 아이언샷 이민지, 11개월 만에 우승 유료 ...(24) 등은 공동 5위(합계 8언더파)에 올랐다. 이날 이민지는 캐디인 제이슨 길로이드의 어머니가 암 투병 중인 사실을 떠올리면서 “어머니가 나와 제이슨을 자랑스럽게 여겼으면 좋겠다”며 쾌유를 기원했다. 1996년 호주 퍼스에서 태어난 이민지는 영어 이름을 쓰는 다른 교포 선수들과 달리 한국 이름을 그대로 쓴다. 조부모가 직접 지어준 이름을 바꿀 생각이 없다고 했다. 아마추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