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퀄리티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IS 스타] '부진 탈출' 차우찬 "항상 제구가 문제, 늘 신경쓰겠다"

    [IS 스타] '부진 탈출' 차우찬 "항상 제구가 문제, 늘 신경쓰겠다"

    ... 차우찬은 18일 인천 SK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공 101개를 던지면서 5피안타(1피홈런) 2볼넷 9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호투했다. 지난달 12일 롯데전 이후 6경기 만에 첫 퀄리티 스타트. 팀이 7-3으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갔고, LG가 12-5로 승리하면서 시즌 7승(6패) 째를 따냈다. 최근 5경기에서 이어진 부진의 고리를 끊고 개인 4연패를 탈출했다. ...
  • '3연승' 키움, 2위로 전반기 마감…KT도 두산전 스윕

    '3연승' 키움, 2위로 전반기 마감…KT도 두산전 스윕

    ... 시즌 8승(3패) 째를 올렸고, 조상우(7회)-김상수(8회)-오주원(9회)으로 이어진 필승조가 무실점으로 남은 이닝을 해결했다. 반면 삼성 선발로 나선 신인 원태인은 6이닝 6피안타 2실점으로 퀄리티 스타트를 해냈지만, 득점 지원을 받지 못해 패전투수가 됐다. KT는 잠실에서 두산을 7-4로 꺾고 주중 3연전을 싹쓸이했다. 5연승과 함께 전반기를 승패 마진 '-2'로 마감하게 ...
  • '7이닝 2자책' 차우찬, 6경기 만의 QS로 전반기 마감

    '7이닝 2자책' 차우찬, 6경기 만의 QS로 전반기 마감

    LG 차우찬(32)이 전반기 마지막 등판에서 6경기 만의 퀄리티 스타트에 성공했다. 팀의 연패 탈출 가능성을 높인 역투였다. 차우찬은 18일 인천 SK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공 101개를 던지면서 5피안타(1피홈런) 2볼넷 9탈삼진 3실점(2자책)으로 호투했다. 지난달 12일 롯데전 이후 첫 퀄리티 스타트. 팀이 12-3으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가 ...
  • 구글·애플 환불 대행 업체 '환불쉴드' 최고의 승인율로 눈길

    구글·애플 환불 대행 업체 '환불쉴드' 최고의 승인율로 눈길

    ... 스마트폰이 출시된 이후 기기의 성능이 장족의 발전을 이루게 됨에 따라 모바일 게임은 많은 용량을 차지하는 뛰어난 그래픽과 사운드 및 편안한 조작감 등을 탑재한 빼어난 게임성을 자랑하고 있다. 퀄리티 높은 게임들을 앞다퉈 출시함에 따라 모바일 게임 시장은 최근 5년간 경이로운 성장을 기록하였다. 글로벌 시장조사 업체 뉴주가 조사한 2018년도 모바일 게임 시장규모 조사결과에 따르면 스마트폰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잘나가는 상위권의 비결, 확실한 '외인' 에이스

    잘나가는 상위권의 비결, 확실한 '외인' 에이스 유료

    ... 5위 NC는 드류 루친스키라는 확실한 에이스가 있다. 루친스키는 득점 지원을 거의 받지 못해 5승에 그쳤지만, 평균자책점 2.58로 리그 4위다. 선발 등판한 19경기 중 13경기에서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했다. NC는 외국인 투수 에디 버틀러와 타자 크리스티안 베탄코트를 모두 교체하는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루친스키 덕분에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 ...
  • 류현진, 9개월 전 WS 보스턴·프라이스에 당한 아픔 돌려줬다

    류현진, 9개월 전 WS 보스턴·프라이스에 당한 아픔 돌려줬다 유료

    ... 2루수 땅볼로 잡고 추가 실점 없이 임무를 마쳤다. 류현진은 4-2로 앞서던 8회초 투구 수 94개(스트라이크 62개)를 기록하고 마운드를 넘겼다. 지난달 17일 시카고 컵스전 이후 4경기 만에 퀄리티스타트 플러스(7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했고 삼진은 6개, 볼넷은 단 1개 허용했다. 평균자책점은 1.73에서 1.78로 약간 올랐다. 미국 스포츠 전문 케이블 채널 ESPN이 ...
  • 류현진, 9개월 전 WS 보스턴·프라이스에 당한 아픔 돌려줬다

    류현진, 9개월 전 WS 보스턴·프라이스에 당한 아픔 돌려줬다 유료

    ... 2루수 땅볼로 잡고 추가 실점 없이 임무를 마쳤다. 류현진은 4-2로 앞서던 8회초 투구 수 94개(스트라이크 62개)를 기록하고 마운드를 넘겼다. 지난달 17일 시카고 컵스전 이후 4경기 만에 퀄리티스타트 플러스(7이닝 이상 3자책 이하)를 기록했고 삼진은 6개, 볼넷은 단 1개 허용했다. 평균자책점은 1.73에서 1.78로 약간 올랐다. 미국 스포츠 전문 케이블 채널 ESPN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