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독일에 19층 나무 아파트…국내선 5층 최고, 더 못 올라가는 이유는
    독일에 19층 나무 아파트…국내선 5층 최고, 더 못 올라가는 이유는 ... 말했다. 또한 비강도(재료의 무게 대비 강도)가 커서 내진 성능 등이 뛰어나다. 일본 고베에서 1995년 대지진이 일어났을 때 목조 주택이 상대적으로 적은 손해를 봐 관심을 끌었다.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선 2011년 강진 이후 목조 건축물(매시 대학교 등) 위주로 도시를 재건했다. 목재가 비나 화재에 충분히 견딜 수 있도록 하는 기술도 확보됐다. 나무로 아파트를 만들면 건설 기간을 대폭 ... #국립산림과학원 #빌트슈피체 #아파트 #목조 아파트 #김민중의 별별부동산
  • [해외 이모저모] 중국, 하늘까지 맞닿은 거대 모래폭풍…황사 우려
    [해외 이모저모] 중국, 하늘까지 맞닿은 거대 모래폭풍…황사 우려 ... 밝혀지지 않고 있는데요. 한 목격자는 헬기가 중심을 잃고 빙빙 돌다가 떨어졌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습니다. 2. '총격 참사' 뉴질랜드 폭발물 발견…30대 체포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한 빈 건물에서 폭발물로 추정되는 소포와 탄약이 발견됐습니다. 크라이스트처치는 지난달 50명이 목숨을 잃은 총기 난사 사건으로 큰 충격에 휩싸였던 곳인데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전문가가 인근 ...
  • 미 유대교회 총기 난사로 1명 사망 3명 부상…총격범 자수
    미 유대교회 총기 난사로 1명 사망 3명 부상…총격범 자수 ... 사건의 총격범이 동일인인지 여부를 조사 중이다. 시민들이 사고 현장 인근에 추모의 메시지를 남기는 모습. [EPA=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CNN은 "(지난 3월 발생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테러를 사전 예고했던 테러범의 글과 비슷한 형식을 취하고 있다"며 "테러리스트가 자신의 성격, 정치적 성향, 테러 동기 등을 문답 형식으로 나열한 점이 유사하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 #캘리포니아 #유대교회 #오전 캘리포니아주 #캘리포니아 주립대 #총격 사건 #총기 테러
  • IS, 스리랑카 부활절 테러 배후 자처…희생자 321명으로
    IS, 스리랑카 부활절 테러 배후 자처…희생자 321명으로 ... 않았습니다. 당초 스리랑카 정부가 테러 주체로 지목한 조직, NTJ의 경우 연쇄 테러를 벌일 역량이 없는 군소 조직이라 실제로 IS가 테러에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IS는 지난달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이슬람 사원에서 총격 테러 사건이 벌어진 직후 복수를 다짐한 바 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과 인도의 보안 당국이 이달 초 스리랑카 정부에 테러 가능성을 경고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스리랑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유료 ... 저널리스트이자 이슬람교도인 알파고 시나씨. 한국인으로 귀화하고 여러 권 책까지 낸 그는 이따금 외신으로 들려오는 이슬람 극단주의자 테러 소식에 마음이 편치 않다. 지난 15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두 군데 모스크(이슬람사원)에서 발생한 총기 테러로 50명이 숨졌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이번엔 반이민·반이슬람주의자 손에 애꿎은 시민들이 희생됐지만 이슬람과 이민이 분열과 대립의 원인으로 ...
  • [노트북을 열며]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노트북을 열며]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 유료 ... 저널리스트이자 이슬람교도인 알파고 시나씨. 한국인으로 귀화하고 여러 권 책까지 낸 그는 이따금 외신으로 들려오는 이슬람 극단주의자 테러 소식에 마음이 편치 않다. 지난 15일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의 두 군데 모스크(이슬람사원)에서 발생한 총기 테러로 50명이 숨졌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이번엔 반이민·반이슬람주의자 손에 애꿎은 시민들이 희생됐지만 이슬람과 이민이 분열과 대립의 원인으로 ...
  • [함인선의 문화탐색] 일본은 어떻게 프리츠커상의 단골이 되었나
    [함인선의 문화탐색] 일본은 어떻게 프리츠커상의 단골이 되었나 유료 ... 든다. 안도는 엄격한 기하학을 쓰되 자연과 불이(不二)의 관계를 맺게 하고 노출 콘크리트를 사용하되 일본 특유의 맑고 투명한 전통공간을 재현한다. 2011년 지진으로 파괴된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마을을 위해 반 시게루가 지은 종이로 된 임시 성당. 반 시게루도 프리츠커상(2014) 수상 작가다. [사진 브리짓 앤더슨] 적어도 1990년대까지, 가장 일본적이어서 세계적이 된 안도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