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타다비즈니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차차 '렌터카+대리기사' 모델로 콜밴 서비스 재개

    차차 '렌터카+대리기사' 모델로 콜밴 서비스 재개 유료

    ... 중단 위기를 겪었던 스타트업 '차차'가 오는 8월 '차차밴' 서비스를 재개한다. 차차밴은 '타다'처럼 승합차와 운전기사를 함께 보내주는 방식이지만, 렌터카 업체의 차를 이용하고 대리기사가 ... 렌터카(승용차)를 장기렌트한 라이더가 '콜'을 받는 순간 대리운전 기사가 돼 이동서비스를 제공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출시했다. 그러나 국토부는 차차의 라이더가 배회 영업을 하는 것은 '렌터카 유상운송 ...
  • 차차 '렌터카+대리기사' 모델로 콜밴 서비스 재개

    차차 '렌터카+대리기사' 모델로 콜밴 서비스 재개 유료

    ... 중단 위기를 겪었던 스타트업 '차차'가 오는 8월 '차차밴' 서비스를 재개한다. 차차밴은 '타다'처럼 승합차와 운전기사를 함께 보내주는 방식이지만, 렌터카 업체의 차를 이용하고 대리기사가 ... 렌터카(승용차)를 장기렌트한 라이더가 '콜'을 받는 순간 대리운전 기사가 돼 이동서비스를 제공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출시했다. 그러나 국토부는 차차의 라이더가 배회 영업을 하는 것은 '렌터카 유상운송 ...
  • [사설] 공무원 팔짱 속 기업 설자리 잃고 갈등·괴담 무성해진다 유료

    ... 정부나 지자체의 소극적이고 애매한 태도가 산업의 발목을 잡는 사례는 비단 이뿐이 아니다. '타다 대 택시'로 대표되는 신규 모빌리티 업체와 기존 교통 사업자의 갈등 속에서도 정부는 중재자 혹은 심판자로서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 신규 모빌리티 사업들이 과연 혁신적 비즈니스인가, 아니면 혁신을 가장한 불법 운송수단에 지나지 않는가.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가 갈등 중재에 나섰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