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SK 에이스 산체스 “고추장 삼겹살 먹고 힘냈어요”
    SK 에이스 산체스 “고추장 삼겹살 먹고 힘냈어요” ... 70㎏대 후반까지 줄었다. 키 1m85㎝에 몸무게가 10㎏ 가까이 줄면서 힘이 빠질 수밖에 없었다. 공에 제대로 힘이 실리지 않았다. 결국 8승(8패)에 그쳤다. 지난해 8월 KIA 타이거즈전에선 3분의 1이닝 동안 10실점(9자책점)을 기록할 정도로 엉망진창이었다. 산체스는 “원래 매운 음식을 먹어본 적이 없었다. 그래서 처음엔 강한 거부감이 들었다. 위에서도 받아들이지 못해 ... #산체스 #SK와이번스 #삼겹살 #고추장 #고추장 삼겹살 #한국 음식 #한국어 실력
  • [김식의 야구노트] 4월까지 5패, 5월 이후 5승…역시 양현종
    [김식의 야구노트] 4월까지 5패, 5월 이후 5승…역시 양현종 KIA 양현종의 투구폼은 KBO리그 투수 중 가장 부드러운 것으로 유명하다. [뉴시스] 양현종(31·KIA 타이거즈)은 9일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시상하는 5월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지난달 양현종은 6경기에서 4승2패(월간 1위), 평균자책점 1.10(월간 2위), 탈삼진 44개(월간 1위)를 기록했다. 6일 두산전 승리까지 포함하면 5월 이후 ... #김식의 야구노트 #KIA #양현종 #지난달 양현종 #혹사 논란 #어깨 강화훈련
  • 돌아온 소사, 피홈런 3방…원래 삼성에게 약했다
    돌아온 소사, 피홈런 3방…원래 삼성에게 약했다 ... 다익손을 대신해 대만에서 활동하고 있는 소사를 유심히 관찰했고, 소사와 계약하기로 했다.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인 소사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7시즌 동안 KBO리그에서 뛰었다. KIA 타이거즈에서 데뷔해 2014년 히어로즈로 옮겼고 2015년부터 4년간 LG 트윈스에서 던졌다. KBO리그 통산 68승 60패, 평균자책점 4.32를 올렸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55㎞에 달하는 ...
  • [IS 인터뷰] 양현종 "투구 이닝은 은퇴까지 내 자신과의 싸움"
    [IS 인터뷰] 양현종 "투구 이닝은 은퇴까지 내 자신과의 싸움" ... 이어 4위다.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투구 이닝은 양현종이 900 ⅔이닝 으로 단연 1위다. 그 다음이 유희관(두산·847이닝) 윤성환(805⅓이닝)이다. 역대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고 소화한 이닝으로는 양현종이 2위다. 이강철(현 kt 감독)이 통산 2204⅔이닝을 던졌고, 조계현(현 KIA 단장)은 총 1823⅓이닝을 던졌지만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고선 1476⅔이닝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SK 에이스 산체스 “고추장 삼겹살 먹고 힘냈어요”
    SK 에이스 산체스 “고추장 삼겹살 먹고 힘냈어요” 유료 ... 70㎏대 후반까지 줄었다. 키 1m85㎝에 몸무게가 10㎏ 가까이 줄면서 힘이 빠질 수밖에 없었다. 공에 제대로 힘이 실리지 않았다. 결국 8승(8패)에 그쳤다. 지난해 8월 KIA 타이거즈전에선 3분의 1이닝 동안 10실점(9자책점)을 기록할 정도로 엉망진창이었다. 산체스는 “원래 매운 음식을 먹어본 적이 없었다. 그래서 처음엔 강한 거부감이 들었다. 위에서도 받아들이지 못해 ...
  • SK 에이스 산체스 “고추장 삼겹살 먹고 힘냈어요”
    SK 에이스 산체스 “고추장 삼겹살 먹고 힘냈어요” 유료 ... 70㎏대 후반까지 줄었다. 키 1m85㎝에 몸무게가 10㎏ 가까이 줄면서 힘이 빠질 수밖에 없었다. 공에 제대로 힘이 실리지 않았다. 결국 8승(8패)에 그쳤다. 지난해 8월 KIA 타이거즈전에선 3분의 1이닝 동안 10실점(9자책점)을 기록할 정도로 엉망진창이었다. 산체스는 “원래 매운 음식을 먹어본 적이 없었다. 그래서 처음엔 강한 거부감이 들었다. 위에서도 받아들이지 못해 ...
  • [김식의 야구노트] 4월까지 5패, 5월 이후 5승…역시 양현종
    [김식의 야구노트] 4월까지 5패, 5월 이후 5승…역시 양현종 유료 KIA 양현종의 투구폼은 KBO리그 투수 중 가장 부드러운 것으로 유명하다. [뉴시스] 양현종(31·KIA 타이거즈)은 9일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시상하는 5월 최우수선수(MVP)에 뽑혔다. 지난달 양현종은 6경기에서 4승2패(월간 1위), 평균자책점 1.10(월간 2위), 탈삼진 44개(월간 1위)를 기록했다. 6일 두산전 승리까지 포함하면 5월 이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