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 대통령 “여·야·정 협의체 재가동 뒤, 5당 대표 회동”
    문 대통령 “여·야·정 협의체 재가동 뒤, 5당 대표 회동” 유료 ... 신속한 처리를 위한 (국회) 논의가 시급하다”며 재차 국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민생 입법도 중요한 논의 과제인데 지난 4월 임시국회에서 법안이 한 건도 통과되지 못했다”며 “탄력근로제 개편과 최저임금제 결정체계 개편 등은 야당도 요구했던 법안이다. 더 늦기 전에 신속히 처리해 시장의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
  • “경제 성공으로 가는 중…통계·현장 온도차 있다”
    “경제 성공으로 가는 중…통계·현장 온도차 있다” 유료 ... 관계자는 “일부 거시 지표만 보고 성공으로 나아간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주 52시간 근로제와 최저임금은 '급행열차'에, 카풀 등 새로운 시도는 '완행열차'에 태운 상황에서 투자는 급감하고 ... 위해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의 위험부담과 책임을 국가가 함께 나눠야 한다”며 “최저임금, 탄력근로제, 주 52시간 근로제 등 사회적 대타협이 필요한 사안에 대해 기업인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
  • [뉴스분석] 최저임금·주52시간 뒤치다꺼리 언제까지…
    [뉴스분석] 최저임금·주52시간 뒤치다꺼리 언제까지… 유료 ... 한 공영차고지에 버스가 주차돼 있다. [연합뉴스] 최저임금 1만원과 주당 최대 52시간 근로제는 그동안 고용시장을 뒤흔든 현 정부의 국정과제다. 그 여파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이재갑 ... 대처하고 있다. 교육서비스업의 초과근로는 대입 전형기(10월~이듬해 1월)에 많다. 정부는 "탄력근로제가 확대되면 해소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대학은 정부의 가이드라인도 없어 사업계획조차 못 짜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