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文대통령, 출국 전 여당에 "최저임금·탄력근로제 법안 통과" 당부
  • 바른미래 "탄력근로제 논의 연기시 노동부 법안심사 비협조"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 대통령 “여·야·정 협의체 재가동 뒤, 5당 대표 회동”
    문 대통령 “여·야·정 협의체 재가동 뒤, 5당 대표 회동” 유료 ... 중요하다. 무엇보다 정부가 제출한 추경의 신속한 처리를 위한 (국회) 논의가 시급하다”며 재차 국회의 협조를 당부했다. 그러면서 “민생 입법도 중요한 논의 과제인데 지난 4월 임시국회에서 법안이 한 건도 통과되지 못했다”며 “탄력근로제 개편과 최저임금제 결정체계 개편 등은 야당도 요구했던 법안이다. 더 늦기 전에 신속히 처리해 시장의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태화 기자 ...
  • [사설] 요금 올려 풀겠다는 '버스 대란', 국민 설득이 먼저다 유료 ... 공무원들이 일을 안 한다는 비판이 나왔지만 국회도 크게 할 말은 없다. 국회는 주 52시간제 법안을 논의하면서 기사들의 과로로 인한 사고 위험을 줄여야 한다는 이유로 버스를 특례업종에서 제외했다. ... 버스업계 지원이나 준공영제 확대 같은 보완책은 제시하지 않았다. 주 52시간제 부담 완화를 위한 탄력근로제 확대마저 여야 정쟁으로 미뤄지는 상황이다. 대중교통 요금을 일부 현실화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
  • 입법 손놓은 국회, 법안소위 4개월간 평균 2번뿐 유료 국회의 핵심 기능은 법을 만드는 것, 즉 입법이다. 국회에 제출된 법안은 상임위 법안소위→상임위 전체회의→법제사법위원회→본회의를 거쳐 최종 입법된다. 이 중 법안소위는 논의의 시작 단계이자, ... 환경노동위의 고용노동소위(6일)와 교육위의 법안소위(5일)가 활발했다. 환노위의 고용노동소위는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를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 등 민감한 법안이 많았고, 그에 따라 회의도 여러 번 열렸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