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탈당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평화당 분당 수순…정동영, 박지원 겨냥 “원로정치인이 선동”

    평화당 분당 수순…정동영, 박지원 겨냥 “원로정치인이 선동” 유료

    ... 있다. [연합뉴스] 총선을 9개월 앞둔 정치권에 다시 '제3지대론'이 불붙고 있다. 불을 댕긴 건 민주평화당이다. 평화당은 16일 의원총회에서 끝장토론 끝에 의원 10명이 사실상 탈당을 선언, 분당 수순에 접어들었다. 유성엽(원내대표)·천정배(6선)·박지원(4선)·장병완(3선)·김종회·윤영일·이용주·정인화·최경환(이상 초선) 의원과 바른미래당 소속 비례대표로 평화당에서 ...
  •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최상연 논설위원이 간다] “내년 총선 무조건 이긴다는 경제결정론에 빠져 있다” 유료

    ... 건 올바른 방향이 아니다. 한국당이 무엇을 추구하는지, 대한민국을 어디로 끌고 가려는 지를 분명히 하고 그 기준에 따르면 된다. 친박 중에서도 역량과 가치관이 훌륭한 분이 많이 있고 탈당파 중에서 그렇지 않은 분도 많다.” 총선 전망은. “한국당이 쉬운 상황은 아니다. 무엇보다 야권 분열이 부담이다. 정부의 재정 지출이 많았는데 혜택이 줄어드는 걸 두려워하는 분의 숫자도 ...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친박들의 도 넘은 '황교안 패싱' 극복이 관건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친박들의 도 넘은 '황교안 패싱' 극복이 관건 유료

    ... 가지로 많은 고민을 하고 있다. 황 의원께서 당이 하나로 갈 수 있게 힘이 돼달라”고 했다. 황영철은 “일부러 전화주셔서 고맙다. 분노를 느끼지만, 당이 잘 되길 바라는 마음은 같다. 탈당은 길이 아니라고 판단해 남기로 했다. 말씀 유념하겠다”고 했다. 황영철은 “놀랬다. 이번 파동은 원내 문제라 황 대표는 책임에서 벗어나 있는데도 위로 전화를 해왔기 때문이다. 탕평을 위해 고민하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