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선데이 칼럼] 헬조선·탈조선·젊은꼰대…억울하니까 청춘이다?
    [선데이 칼럼] 헬조선·탈조선·젊은꼰대…억울하니까 청춘이다? 양선희 대기자/중앙콘텐트랩 “어차피 이번 생은 300만원 벌이 인생인걸요.” 서른 살의 A는 자신을 '탈조선족'이 맞다고 했다. 지난 3년간 유럽의 한 도시에서 유학생비자로 살다 최근에 돌아왔다. 그러나 아주 온 건 아니란다. 다시 갈만한 곳을 찾아 떠날 생각이다. 그녀는 서울에서 대학을 나와 3년간 '대기업 방계회사'에 다녔다고 했다. 회사는 백억원대의 순익을 ... #선데이 칼럼 #탈조선 #억울 #탈조선족 한국인 #청년 c #과거 태국 #OPINION
  • [Story] "사라지는 것에 대한 애착 느꼈죠"…전범선 인문사회과학서점 '풀무질' 인수자
    [Story] "사라지는 것에 대한 애착 느꼈죠"…전범선 인문사회과학서점 '풀무질' 인수자 ... 사상적으로 단절됐고, 역사적으로 단절됐다. 세대간 갈등의 골이 점점 깊어갔다. '젊은 것들'이란 말이 생겨났고, 그 반대편에는 '꼰대'가 있다. 이 모든 프레임은 적폐청산의 대상이다. '탈조선'이라는 말도 우습다. 왜 우리 땅을 벗어나야 하는가. 한국 땅에서 함께 어우러지는 것이 좋지 않은가. 이 땅에서 의미를 찾고 재미있게 살아가기를 희망한다. 단절의 시대. 과거에도 있었고 ...
  • 야4당, 김현철 발언에 "네가 가라, 신남방"…여당은 '침묵'
    야4당, 김현철 발언에 "네가 가라, 신남방"…여당은 '침묵' ... 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촛불 정부에서 박근혜 정부와 다를 바 없는 발언을 마주하는 국민은 당혹스럽고 황당하기 그지없다"고 했다. 그는 "청년과 국민의 불만을 해소하기는커녕 이를 탓하고 탈조선을 조장하는 발언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데 커다란 방해물"이라면서 "김 보좌관은 국민께 정중하게 사과하고 정부는 상처받은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는 합당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
  • 야4당, 김현철 靑 보좌관 망언에 "무책임하고 뻔뻔" 비난
    야4당, 김현철 靑 보좌관 망언에 "무책임하고 뻔뻔" 비난 ... 해야 할 일은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희망과 미래, 발전이 있는 국가로 만들어가는 일"이라며 "(문 정부가) 개혁은 하기 싫고, 경제를 살리는 것도 여의치 않으니 청년들과 중장년층에게 '탈조선을 하라'는 것은 너무나도 무책임한 주장"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문 정부의 참담한 현실 인식 수준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정호진 ...

이미지

  • [선데이 칼럼] 헬조선·탈조선·젊은꼰대…억울하니까 청춘이다?
  • [시선 2035] '탈조선'만 답은 아닐 수도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선데이 칼럼] 헬조선·탈조선·젊은꼰대…억울하니까 청춘이다?
    [선데이 칼럼] 헬조선·탈조선·젊은꼰대…억울하니까 청춘이다? 유료 양선희 대기자/중앙콘텐트랩 “어차피 이번 생은 300만원 벌이 인생인걸요.” 서른 살의 A는 자신을 '탈조선족'이 맞다고 했다. 지난 3년간 유럽의 한 도시에서 유학생비자로 살다 최근에 돌아왔다. 그러나 아주 온 건 아니란다. 다시 갈만한 곳을 찾아 떠날 생각이다. 그녀는 서울에서 대학을 나와 3년간 '대기업 방계회사'에 다녔다고 했다. 회사는 백억원대의 순익을 ...
  • [선데이 칼럼] 헬조선·탈조선·젊은꼰대…억울하니까 청춘이다?
    [선데이 칼럼] 헬조선·탈조선·젊은꼰대…억울하니까 청춘이다? 유료 양선희 대기자/중앙콘텐트랩 “어차피 이번 생은 300만원 벌이 인생인걸요.” 서른 살의 A는 자신을 '탈조선족'이 맞다고 했다. 지난 3년간 유럽의 한 도시에서 유학생비자로 살다 최근에 돌아왔다. 그러나 아주 온 건 아니란다. 다시 갈만한 곳을 찾아 떠날 생각이다. 그녀는 서울에서 대학을 나와 3년간 '대기업 방계회사'에 다녔다고 했다. 회사는 백억원대의 순익을 ...
  • [시선 2035] 크라이스트처치가 일어서는 법
    [시선 2035] 크라이스트처치가 일어서는 법 유료 이 현 사회 2부 기자 몇 년 전까지 뉴질랜드는 '키위 엑소더스'가 골칫거리였다. 우리로 치면 '탈조선'쯤 되는 표현인데, 호주에 이민 가는 뉴질랜드인을 일컫는다. 정점을 찍은 2012년에는 5만3000여 명이 떠났다. 순유출만 4만 명에 육박했다. 2011년 지진이 훑고 지나간 크라이스트처치에서도 많은 시민이 북섬의 오클랜드나 호주로 삶의 터전을 옮겼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