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화살머리고지의 비극과 희망
    [김진국의 퍼스펙티브] 화살머리고지의 비극과 희망 유료 ... 대대, 53년 6월 국군 2사단이 중국군을 맞아 싸웠다. 이때 국군 200여명, 미군·프랑스군 300여명, 중국군 3000여명이 숨졌다. 이곳을 공동유해발굴 시범지역으로 정한 이유다. GP에는 태극기와 유엔기가 펄럭이고 있다. GP 옆에는 프랑스군 추모비가 세워져 있다. GP 안에는 조그만 전시실이 있었다. 탄피, 인식표, 철모, 야전삽, M1 소총, 계급장, 군화 밑창, 반합, 수통…. ...
  • 홍문종 불지핀 친박 신당론, 친박은 “청와대만 좋은 일”
    홍문종 불지핀 친박 신당론, 친박은 “청와대만 좋은 일” 유료 홍문종. [뉴스1] 홍문종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태극기 세력(대한애국당)을 주축으로 한 신당을 언급하면서 '친박 신당' 창당설이 나오고 있다. 홍 의원은 이날 한 인터뷰에서 “황교안 대표가 보수 우익의 중심으로 역할할지 의심된다”며 “태극기 세력을 중심으로 큰 텐트를 쳐야 한다. 태극기 신당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8일에도 홍 의원은 서울 광화문 집회에서 ...
  • 세 살 손녀와 달린 3대 가족…한강변 6000쌍 두 바퀴 물결
    세 살 손녀와 달린 3대 가족…한강변 6000쌍 두 바퀴 물결 유료 ... 자전거를 탔다. 아빠(박성진·38)와 함께 달려 신난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서울 은평구 71~81세 자전거 모임 '은자회'가 최고령 그룹이었다. 동호회원 기경호(76)씨는 울긋불긋한 꽃과 태극기로 모자를 장식했다. 기씨는 “물 냄새, 꽃 냄새 맡고 한강을 누빈 덕분에 고혈압·당뇨를 물리쳤다”고 자랑했다. 사단법인 자전거21 고양지부는 43명이 동시에 달렸다. 단체로는 최다 참가자다. 정애정(52·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