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이코노미스트]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실리 챙기다
    [이코노미스트] 누이 좋고 매부 좋은 실리 챙기다 ... 이야기는 책마다 다소 차이가 있지만 토끼가 꾀를 써서 죽을 위기를 벗어나는 내용이 줄거리다. 인도 설화에서 유래되었다고 하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삼국사기] 김유신전에 처음 등장한다. 훗날 신라의 태종 무열왕이 되는 김춘추가 고구려에 억류되었다가 이 동화로부터 영감을 얻어 탈출에 성공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도대체 김춘추는 왜 고구려에 붙잡힌 것일까? 642년(선덕여왕 11년) 백제의 의자왕은 ... #누이 #매부 #고구려 보장왕 #고구려 임금 #당시 고구려 #이코노미스트
  • [시선2035] “대통령님! 대통령님!”
    [시선2035] “대통령님! 대통령님!” ... 생각났다. 삼국시대부터 왕이 비를 내려달라고 제사를 지냈다는 기록이 존재한다. 나라에 가뭄이나 홍수 등 천재지변이 있는 것은 국왕이 덕이 없어 정치를 잘못한 탓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조선 태종은 “지금 하늘이 비를 주지 않는 것은 부덕한 내가 왕위에 있어서다. 왕위를 사양하고자 한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조선왕조실록은 전한다. '제왕적 대통령제'는 꾸준히 지적받아왔고, 해결하려는 ... #시선2035 #대통령 #제왕적 대통령제 #청와대 국민청원 #현행법상 입법부
  • [인터뷰] 이대성만 보면 "불안하고 안타까운" 양동근
    [인터뷰] 이대성만 보면 "불안하고 안타까운" 양동근 ... 점에서도 공통점이 있다. 양동근은 그때를 돌이키며 "우승은 언제 하나 똑같이 기쁘지만, 올 시즌은 다들 너무 고생을 많이 했다"고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오)용준이 형 · (문)태종이 형 · 그리고 (함)지훈이가 가장 힘들었을 것"이라고 얘기한 양동근은 "무엇보다 대성이가 가장 아쉽다. 정규 리그 MVP도 충분히 가능했는데 부상 때문에 놓친 것 같아 아쉽고 또 아쉽다"고 ...
  • '한국농구 돌연변이' 이대성, MVP+자유이용권 획득
    '한국농구 돌연변이' 이대성, MVP+자유이용권 획득 ... 본보기”라며 “코트 안에서 이타적인 플레이를 하고, 팀에 리더가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야기해주고 있다”고 했다. 양동근 역시 “먹는걸 보면 성공할수밖에 없겠구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태종(44)-아이라 클라크(44)-오용준(39)-양동근(38)-함지훈(35) 라인업의 나이를 합하면 200살에 달한다. 이대성은 “프로에 오기 전에 37~38살에 MVP를 타는게 목표라고 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선2035] “대통령님! 대통령님!”
    [시선2035] “대통령님! 대통령님!” 유료 ... 생각났다. 삼국시대부터 왕이 비를 내려달라고 제사를 지냈다는 기록이 존재한다. 나라에 가뭄이나 홍수 등 천재지변이 있는 것은 국왕이 덕이 없어 정치를 잘못한 탓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조선 태종은 “지금 하늘이 비를 주지 않는 것은 부덕한 내가 왕위에 있어서다. 왕위를 사양하고자 한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고 조선왕조실록은 전한다. '제왕적 대통령제'는 꾸준히 지적받아왔고, 해결하려는 ...
  • [인터뷰] 이대성만 보면 "불안하고 안타까운" 양동근
    [인터뷰] 이대성만 보면 "불안하고 안타까운" 양동근 유료 ... 점에서도 공통점이 있다. 양동근은 그때를 돌이키며 "우승은 언제 하나 똑같이 기쁘지만, 올 시즌은 다들 너무 고생을 많이 했다"고 고개를 절레절레 저었다. "(오)용준이 형 · (문)태종이 형 · 그리고 (함)지훈이가 가장 힘들었을 것"이라고 얘기한 양동근은 "무엇보다 대성이가 가장 아쉽다. 정규 리그 MVP도 충분히 가능했는데 부상 때문에 놓친 것 같아 아쉽고 또 아쉽다"고 ...
  • '왕의 비밀' 엿보는 고궁 밤마실…600여 년 시공간을 넘나들다
    '왕의 비밀' 엿보는 고궁 밤마실…600여 년 시공간을 넘나들다 유료 ... 순차적으로 입장했다. 불 밝힌 청사초롱을 쥐고 걷는 사람들의 귓가로 궁궐 해설사의 부드러운 목소리가 들려왔다. “지금 계신 금천교는 현존하는 궁궐 안 돌다리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태종 때 만들어졌습니다. 진선문(進善門) 앞에 있기에 여기서 넘어지는 사람은 나쁜 사람이라는 얘기가 전해져옵니다. 넘어지지 않도록 조심하셔요.” 진선문을 지나니 창덕궁의 정전인 인정전이 곧 자태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