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택시 면허값 9500만→6400만원···'3800원 인생'이 무너진다
    택시 면허값 9500만→6400만원···'3800원 인생'이 무너진다 유료 서울특별시 개인택시 운송조합이 지난달 말 서울 성수동 쏘카 서울사무소 앞에서 기사포함 렌터카 대여 서비스 '타다' 서비스 중단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뉴스1] ... 사납금(평균 12만~14만원)을 채우기 한결 수월해서다. 하지만 늘 두려운 일이기도 했다. 택시기사들 사이에 이른바 '골뱅이'로 불리는 만취 승객 때문이다. 반말은 예사고 “재떨이를 달라” ...
  • 배달·결제까지 무한 확장…35조 투자 끌어들인 우버·그랩
    배달·결제까지 무한 확장…35조 투자 끌어들인 우버·그랩 유료 ... 등이 포함된 최종 요금이 곧바로 안내됐다. 호출을 누르자마자 기사와의 채팅 화면이 열리면서 승객 수와 짐 수, 도착 층, 게이트 등 질문이 들어왔다. 채팅엔 자동완성 기능이 있어 짐을 들고서도 ... 웨이모와 손잡고 자율주행 승차공유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승객이 리프트 앱을 통해 웨이모의 자율 주행 택시인 '로봇 택시'를 호출할 수 있는 서비스다. ...
  • 차 잡기 힘든 심야 앱으로 택시합승, 규제 벽 못 넘었다 유료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동선이 같은 택시 승객을 태우는 서비스가 규제의 벽을 넘지 못했다. 대형 택시나 승합차에 승객을 합승시켜 공항과 대도시를 오가는 서비스도 허가받지 못했다. ... 따로 받고, 호출료 2000원(오후 10시~12시)이나 3000원(자정~오전 4시)을 두 승객으로부터 따로 받을 수 있어서 승객과 기사 모두에게 이익이 되는 모델이다. 그러나 이 모델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