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7년 갈등 승차공유…"흰 번호판 죽으면 노란 번호판도 죽는다"
    7년 갈등 승차공유…"흰 번호판 죽으면 노란 번호판도 죽는다" ... 기구의 합의안으로 약간의 진척이 이뤄질 걸로 기대됐지만, 당사자만 승차공유서비스 '타다'와 개인택시 기사로 바뀐채 갈등이 반복되고 있다. ━ 모든 당사자 불러 모으는 합의기구 필요 전문가들은 ... 차량)과 하얀 번호판(일반 차량을 활용한 모빌리티 서비스)의 공존 방정식을 만들어 내는 일이다. 택시 업계의 반발은 국가에서 허가한 면허를 가진 택시기사들이 독점해온 시장을 모빌리티 업계가 빼앗아가고 ... #하얀번호판 #개인택시 기사 #모빌리티 서비스 #현재 택시업계
  • 택시인가 렌터카인가…논란의 '타다' 서비스, 쟁점은?
    택시인가 렌터카인가…논란의 '타다' 서비스, 쟁점은? ... 택시업계는 타다가 이런 취지와 다르게 렌터카를 사용하고 있다면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앵커] 타다를 퇴출하라면서 택시기사들이 분신하는 일도 있었잖아요. 그렇게 좀 택시에 위협적입니까? [기자] 특히 개인택시 기사들의 반발이 큽니다. 택시업계는 타다 등 공유서비스 때문에 개인택시 면허를 사려는 사람이 줄었고 가격도 수천만 원 떨어졌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개인택시 ...
  • 상생, 누가 주도해야 하나…최종구-이재웅 '설전' 2라운드
    상생, 누가 주도해야 하나…최종구-이재웅 '설전' 2라운드 ... 오늘(23일) 다시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설전 2라운드라고 할 수 있지요. 소외된 전통산업, 즉 택시업계를 보듬어야 한다는 데는 두 사람 모두 이견이 없었습니다. 두 사람이 부딪힌 것은 누가 상생을 ... 핫클릭 최종구 "무례한 언사"…'타다' 이재웅 "출마하시려나" "타다 OUT"…꺼지지 않는 택시-차량공유 갈등, 대안은 택시기사 또 분신 사망…'차량 공유 서비스 반대' 집회도 불참업체-일부 ...
  • 한지선 측 "변명없이 잘못 인정, 깊은 반성과 사죄" [전문]
    한지선 측 "변명없이 잘못 인정, 깊은 반성과 사죄" [전문] ... 임직원들과 함께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을 약속 드린다"고 강조했다. 한지선은 지난해 9월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파출소로 연행된 후에도 경찰관을 폭행하는 등 폭행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벌금 500만 ... 이와 같은 사실을 알게 되었고 정확한 사실 파악을 위해 본인에게 확인을 한 결과, 지난 해 택시 운전 기사 분과의 말다툼으로 경찰 조사를 받은 사실이 있음을 확인했습니다. 보도 된 바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종구 “이기적이다” 이재웅 “출마하려나”
    최종구 “이기적이다” 이재웅 “출마하려나” 유료 최종구 위원장(左), 이재웅 대표(右)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승차공유 서비스 '타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재웅 쏘카 대표에 대해 “이기적이고 무례하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 특정 인사를 직설적으로 비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 대표는 최 위원장의 발언이 담긴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갑자기 이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 대표의 ...
  • 택시 면허값 9500만→6400만원···'3800원 인생'이 무너진다
    택시 면허값 9500만→6400만원···'3800원 인생'이 무너진다 유료 ... 채워야 한다. 자신을 택시 기본요금에 빗대 '3800원 인생'이라 부르는 거친 삶이다. 관련기사 [단독]택시기사 기자,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에 '밥벌이'를 묻다 "승차공유 반대한 택시 뒤엔···1억원 ... 있어서다. 직장 생활하던 이들이 돈을 모아 개업해 '사장님' 소리를 듣고 싶어하는 것처럼 법인택시 기사들도 '택시 업계의 자영업자'가 되기를 원했다. 사납금 스트레스에 시달리지 않아도 되고 ...
  • [#여행어디] 요즘 경주, 옛 경주
    [#여행어디] 요즘 경주, 옛 경주 유료 ... 늘어선 곳이다. 2년 전만 해도 황리단길은 크게 대단한 곳은 아니었다. 간혹 가다 아기자기한 카페 · 식당이 들어서 있던 초기 번화가 수준이었다. 하지만 그로부터 2년 이후 이날에는 택시에 탑승해 “황리단길로 가 주세요”라고 말해도 단번에 알아듣고 출발하는 곳이 돼 있었다. 택시기사는 “원래 그 길이 그런 곳이 아니었다. 점집이 많이 있던 길이었다”라고 과거를 회상하기도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