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착주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강한 가족] 수퍼박테리아에 연 3400~3900명 희생···항생제 처방, 병문안 주의!

    [건강한 가족] 수퍼박테리아에 연 3400~3900명 희생···항생제 처방, 병문안 주의! 유료

    ... “항생제 내성균도 일반 세균처럼 사람 간에 전파된다”며 “항생제 내성균이 감염병을 일으키면 같은 질환도 전과 다른 항생제를 사용해 치료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실제 항생제 내성균이 토착화되면서 환자가 쓸 수 있는 약은 점차 줄고 있다. 예컨대 과거 폐렴 환자에겐 페니실린계와 퀴놀론계, 세팔로스포린계 항생제를 모두 쓸 수 있었다. 원인 세균인 폐렴구균에 항생제 내성이 없었기 때문이다. ...
  • [건강한 가족] 수퍼박테리아에 연 3400~3900명 희생···항생제 처방, 병문안 주의!

    [건강한 가족] 수퍼박테리아에 연 3400~3900명 희생···항생제 처방, 병문안 주의! 유료

    ... “항생제 내성균도 일반 세균처럼 사람 간에 전파된다”며 “항생제 내성균이 감염병을 일으키면 같은 질환도 전과 다른 항생제를 사용해 치료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실제 항생제 내성균이 토착화되면서 환자가 쓸 수 있는 약은 점차 줄고 있다. 예컨대 과거 폐렴 환자에겐 페니실린계와 퀴놀론계, 세팔로스포린계 항생제를 모두 쓸 수 있었다. 원인 세균인 폐렴구균에 항생제 내성이 없었기 때문이다. ...
  • [건강한 가족] 수퍼박테리아에 연 3400~3900명 희생···항생제 처방, 병문안 주의!

    [건강한 가족] 수퍼박테리아에 연 3400~3900명 희생···항생제 처방, 병문안 주의! 유료

    ... “항생제 내성균도 일반 세균처럼 사람 간에 전파된다”며 “항생제 내성균이 감염병을 일으키면 같은 질환도 전과 다른 항생제를 사용해 치료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실제 항생제 내성균이 토착화되면서 환자가 쓸 수 있는 약은 점차 줄고 있다. 예컨대 과거 폐렴 환자에겐 페니실린계와 퀴놀론계, 세팔로스포린계 항생제를 모두 쓸 수 있었다. 원인 세균인 폐렴구균에 항생제 내성이 없었기 때문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