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손흥민 "위대했던 한 시즌, 다음 시즌엔 더 많은 것 원해"
    손흥민 "위대했던 한 시즌, 다음 시즌엔 더 많은 것 원해" 손흥민. [AFP=연합뉴스] "힘든 일정이었지만 위대한 결과를 냈다. 자랑스러워할 만 하다." 화려했던 2018~2019 시즌을 보낸 '축구 스타' 손흥민(27·토트넘)이 밝힌 소회다. 19일 토트넘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에서 손흥민이 2018~2019 시즌을 치른 소감과 다음 시즌에 대한 각오도 함께 밝혔다. 손흥민은 2018~2019 시즌 20골을 넣으면서 ... #손흥민 #한국 축구 #토트넘 #프리미어리그 #EPL #유럽 축구
  • [이천수 칼럼] 청소년 선수 이미지 탈피···이강인 '대박 쳤다'?
    [이천수 칼럼] 청소년 선수 이미지 탈피···이강인 '대박 쳤다'? ...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이강인이 주전으로 뛰는 모습을 상상하면 전혀 어색하지 않다. 나는 이강인이 소속팀에 복귀해서 기량이 더 발전하길 응원한다. 자신의 가치를 높여서 현재 손흥민(토트넘)처럼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가 되면 좋겠다. 축구팬들의 믿음 속에서 한국 축구를 이끌어 갈 선수가 되길 바란다. 중요한 사실 하나를 덧붙인다. 축구는 팀 스포츠다. 모든 선수는 경기에 뛰고 ...
  • "축구 스타의 모든 것 담는다"... 손흥민, 다음달 초 첫 자전 에세이 발간
    "축구 스타의 모든 것 담는다"... 손흥민, 다음달 초 첫 자전 에세이 발간 손흥민의 첫 자전적 에세이가 다음달 초 발간된다. [사진 브레인스토어] '축구 스타' 손흥민(27·토트넘)이 첫 번째 에세이를 다음달 초 발간한다. 출판사 브레인스토어는 17일 '손흥민의 첫 번째 에세이 『축구를 하며 생각한 것들』이 다음달 초 출간된다'면서 '만 16세의 나이에 독일 함부르크로 스카우트돼 유럽 생활을 시작한 후 현재의 화려한 수퍼스타가 되기까지의 ... #손흥민 #한국 축구 #토트넘 #유럽 축구
  •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 성장해달라는 팬들의 염원이 깃든 별명이다. 빠른 발이 돋보인 엄원상. [연합뉴스] 1m93㎝의 큰 키를 앞세워 머리로 2골을 넣은 장신 스트라이커 오세훈(20·아산)은 '오렌테'로 불렸다. 토트넘(잉글랜드)에서 손흥민(27)과 함께 뛰는 스페인 출신 장신 공격수 페르난도 요렌테(34)에서 따온 별명이다. 또 경기 후반 '조커'로 투입돼 빠른 발로 상대 수비를 허문 엄원상(20·광주)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천수 칼럼] 청소년 선수 이미지 탈피···이강인 '대박 쳤다'
    [이천수 칼럼] 청소년 선수 이미지 탈피···이강인 '대박 쳤다' 유료 ...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이강인이 주전으로 뛰는 모습을 상상하면 전혀 어색하지 않다. 나는 이강인이 소속팀에 복귀해서 기량이 더 발전하길 응원한다. 자신의 가치를 높여서 현재 손흥민(토트넘)처럼 한국을 대표하는 선수가 되면 좋겠다. 축구팬들의 믿음 속에서 한국 축구를 이끌어 갈 선수가 되길 바란다. 중요한 사실 하나를 덧붙인다. 축구는 팀 스포츠다. 모든 선수는 경기에 뛰고 ...
  •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유료 ... 성장해달라는 팬들의 염원이 깃든 별명이다. 빠른 발이 돋보인 엄원상. [연합뉴스] 1m93㎝의 큰 키를 앞세워 머리로 2골을 넣은 장신 스트라이커 오세훈(20·아산)은 '오렌테'로 불렸다. 토트넘(잉글랜드)에서 손흥민(27)과 함께 뛰는 스페인 출신 장신 공격수 페르난도 요렌테(34)에서 따온 별명이다. 또 경기 후반 '조커'로 투입돼 빠른 발로 상대 수비를 허문 엄원상(20·광주)은 ...
  •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유료 ... 성장해달라는 팬들의 염원이 깃든 별명이다. 빠른 발이 돋보인 엄원상. [연합뉴스] 1m93㎝의 큰 키를 앞세워 머리로 2골을 넣은 장신 스트라이커 오세훈(20·아산)은 '오렌테'로 불렸다. 토트넘(잉글랜드)에서 손흥민(27)과 함께 뛰는 스페인 출신 장신 공격수 페르난도 요렌테(34)에서 따온 별명이다. 또 경기 후반 '조커'로 투입돼 빠른 발로 상대 수비를 허문 엄원상(20·광주)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