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토트넘 출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아직 배고픈 손흥민, 다음 시즌에 이룰 수 있는 것들

    아직 배고픈 손흥민, 다음 시즌에 이룰 수 있는 것들

    ... 많은 것을 원한다." '엄청난(Crazy)' 시즌을 마쳤지만 손흥민(27·토트넘)은 여전히 배고프다. 최고의 한 시즌을 마무리하고 달콤한 휴식기를 맞은 손흥민이 2018~2019시즌을 ... "우리가 뭔가 할 기회를 잡을 것이라 믿는다. 더 강해져서 돌아오길 기대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토트넘은 1960~1961시즌 이후 아직까지 우승 경험이 없다. 한국 그리고 아시아 출신 프리미어리거로 ...
  • [단독]'이적료 약 60억원' 정우영,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행 확정

    [단독]'이적료 약 60억원' 정우영, 뮌헨 떠나 프라이부르크행 확정

    ... 독일 바이에른 뮌헨을 떠나 프라이부르크에서 새출발하는 정우영. 김경록 기자 인천 대건고 출신 정우영은 2017년 6월 독일 명문 바이에른 뮌헨과 4년6개월 계약을 맺었다. 정우영은 지난해 ... 유럽 챔피언스리그에 데뷔했다. 2013년 21세 나이로 챔피언스리그에 나섰던 손흥민(27·토트넘)보다 2년이나 빠른 기록이다. 정우영은 지난 3월3일 보루시아 묀헨글라드바흐와 경기에서 분데스리가 ...
  •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 성장해달라는 팬들의 염원이 깃든 별명이다. 빠른 발이 돋보인 엄원상. [연합뉴스] 1m93㎝의 큰 키를 앞세워 머리로 2골을 넣은 장신 스트라이커 오세훈(20·아산)은 '오렌테'로 불렸다. 토트넘(잉글랜드)에서 손흥민(27)과 함께 뛰는 스페인 출신 장신 공격수 페르난도 요렌테(34)에서 따온 별명이다. 또 경기 후반 '조커'로 투입돼 빠른 발로 상대 수비를 허문 엄원상(20·광주)은 ...
  •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 성장해달라는 팬들의 염원이 깃든 별명이다. 빠른 발이 돋보인 엄원상. [연합뉴스] 1m93㎝의 큰 키를 앞세워 머리로 2골을 넣은 장신 스트라이커 오세훈(20·아산)은 '오렌테'로 불렸다. 토트넘(잉글랜드)에서 손흥민(27)과 함께 뛰는 스페인 출신 장신 공격수 페르난도 요렌테(34)에서 따온 별명이다. 또 경기 후반 '조커'로 투입돼 빠른 발로 상대 수비를 허문 엄원상(20·광주)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아직 배고픈 손흥민, 다음 시즌에 이룰 수 있는 것들

    아직 배고픈 손흥민, 다음 시즌에 이룰 수 있는 것들 유료

    ... 많은 것을 원한다." '엄청난(Crazy)' 시즌을 마쳤지만 손흥민(27·토트넘)은 여전히 배고프다. 최고의 한 시즌을 마무리하고 달콤한 휴식기를 맞은 손흥민이 2018~2019시즌을 ... "우리가 뭔가 할 기회를 잡을 것이라 믿는다. 더 강해져서 돌아오길 기대한다"며 각오를 다졌다. 토트넘은 1960~1961시즌 이후 아직까지 우승 경험이 없다. 한국 그리고 아시아 출신 프리미어리거로 ...
  •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유료

    ... 성장해달라는 팬들의 염원이 깃든 별명이다. 빠른 발이 돋보인 엄원상. [연합뉴스] 1m93㎝의 큰 키를 앞세워 머리로 2골을 넣은 장신 스트라이커 오세훈(20·아산)은 '오렌테'로 불렸다. 토트넘(잉글랜드)에서 손흥민(27)과 함께 뛰는 스페인 출신 장신 공격수 페르난도 요렌테(34)에서 따온 별명이다. 또 경기 후반 '조커'로 투입돼 빠른 발로 상대 수비를 허문 엄원상(20·광주)은 ...
  •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오렌테·엄살라·빛광연·슈팅 몬스터…기적 만든 '원 팀' 유료

    ... 성장해달라는 팬들의 염원이 깃든 별명이다. 빠른 발이 돋보인 엄원상. [연합뉴스] 1m93㎝의 큰 키를 앞세워 머리로 2골을 넣은 장신 스트라이커 오세훈(20·아산)은 '오렌테'로 불렸다. 토트넘(잉글랜드)에서 손흥민(27)과 함께 뛰는 스페인 출신 장신 공격수 페르난도 요렌테(34)에서 따온 별명이다. 또 경기 후반 '조커'로 투입돼 빠른 발로 상대 수비를 허문 엄원상(20·광주)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