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청와대 “경기 하방 위험” 인정…책임은 없고 돈만 풀겠다? 유료 정부가 공식적으로 '하반기 하방 위험'을 거론했다. 윤종원 청와대 경제수석의 브리핑에서다. 그는 현 상황에 대해 “미·중 통상마찰이 확대되며 제조업과 교역이 크게 위축되고 고용여건도 불확실하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그는 “4월 적자가 됐던 경상수지가 외국인 배당 송금 감소로 곧 흑자로 돌아설 것”이라고 전망하고, “청년 취업자와 대통령이 강조하는 ...
  • [이철호 칼럼] 소득주도 성장 심판할 저승사자가 어른거린다
    [이철호 칼럼] 소득주도 성장 심판할 저승사자가 어른거린다 유료 ... 신용등급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 경고했다. 무디스의 신용등급 판정은 다음 달쯤 나온다. 이런 민감한 시기에 원화 환율이 가파르게 치솟고 북한은 다시 미사일을 쏴대고 있다. 미·중 통상마찰이 질질 끄는 것도 좋지 않은 신호다. 제대로 된 정부라면 지금쯤 한·미 통화스와프는 힘들다고 해도 한·일 통화스와프 정도는 복원해 최후의 안전판을 마련해야 할 때다. 하지만 위기의식이 없다는 ...
  • [로펌 대해부] 국제 통상 마찰, 4차 산업혁명의 시대 조직 강화로 '글로벌 법률전쟁' 승부수 유료 ... 있다. 사진은 우리나라 대 법원에 있는 '정의의 여신상' [중앙포토] 미국과 중국 무역전쟁,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의 영향으로 국내 기업들도 국제 통상 불확실성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돌입하면서 신기술의 등장에 따른 경쟁 심화로 특히 지식재산권 분야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이다. 국내 로펌들도 이같은 국내외 환경 변화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