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신사 김성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최훈 칼럼] 그런데 배는 왜 12척만 남았을까

    [최훈 칼럼] 그런데 배는 왜 12척만 남았을까 유료

    ... 잘 관리해 왔다면 과연 아베가 이런 무모한 틈새 도발을 감행할 수 있었을까.” 언론의 의문이다. 임진왜란 1년 전. 조선통신사 황윤길과 김성일의 상극(相剋)인 보고와 결론은 또 뭘까. “침략 기색을 느끼지 못했다”는 동인(東人) 김성일의 의견이 상관인 서인(西人) 황윤길의 경고 대신 선조에게 채택된 건 당시 집권세력이 동인인 구도와 무관치 않다. 왜침 없다던 ...
  • [漢字, 세상을 말하다] 梅雨

    [漢字, 세상을 말하다] 梅雨 유료

    ... 유언을 남겼다. “왜(倭)와 야인(野人·북방 여진족)은 가볍게 대할 일이 아니다. 언제라도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유언은 지켜지지 않았다. 조선 정부는 통신사 파견을 그만뒀고, 임란(壬亂) 직전 보낸 통신사들은 말이 엇갈려 도움이 되지 못했다. 『징비록(懲毖錄)』을 보면 통신사 김성일은 침략 징후가 없다고 말한 이유를 “백성들이 동요할 것 같아서”라고 답했다. ...
  • [漢字, 세상을 말하다] 梅雨

    [漢字, 세상을 말하다] 梅雨 유료

    ... 유언을 남겼다. “왜(倭)와 야인(野人·북방 여진족)은 가볍게 대할 일이 아니다. 언제라도 소홀함이 없어야 한다.” 유언은 지켜지지 않았다. 조선 정부는 통신사 파견을 그만뒀고, 임란(壬亂) 직전 보낸 통신사들은 말이 엇갈려 도움이 되지 못했다. 『징비록(懲毖錄)』을 보면 통신사 김성일은 침략 징후가 없다고 말한 이유를 “백성들이 동요할 것 같아서”라고 답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