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신사 황윤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분수대] 싸워야 할 상대

    [분수대] 싸워야 할 상대 유료

    이동현 산업1팀 차장 임진왜란 이태 전 일본에 파견된 조선통신사 일행 중 부사(副使) 김성일(1538~1593)은 논쟁적 인물이다. 일본의 동태를 살피기 위해 정사 황윤길 등과 함께 파견됐는데, 두 사람의 각기 다른 상소가 조정을 혼란케 했다. 결과적으로 “전쟁은 없을 것”이란 김성일의 상소는 거짓이 됐고 '당파의 이익을 위해 거짓 보고를 한 인물'로 역사에 ...
  • [안혜리의 시선]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

    [안혜리의 시선]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 유료

    ... 재야 사학자의 '토착 왜구' 발언을 옳다구나 하고 반일 장사에 써먹고 있으니 방송이 이리 막 나간다. 사실을 외면한 우리만의 이런 '정신승리'가 조선 건국 이래 최악의 전쟁으로 이어진 조선통신사의 오판과 뭐가 다를까. 1592년 황윤길 정사는 “왜적의 침범에 대비해야 한다”고 했으나 똑같은 걸 보고 온 김성일 부사는 “도요토미 히데요시 눈은 쥐와 같아 두려울 게 없다”며 선조의 판단을 ...
  • [분수대] 후보들 관상 다 좋다면 승부처는 국민들 심상 헤아리는 능력

    [분수대] 후보들 관상 다 좋다면 승부처는 국민들 심상 헤아리는 능력 유료

    ... 관상 한번 잘못 봤다가 나라가 거덜 난 경우가 있다. 임진왜란 직전인 1590년 일본에 통신사로 파견된 황윤길(정사)·김성일(부사) 이야기다. 귀국 보고에서 도요토미 히데요시에 대해 황윤길은 ... 지금이나 점술이 통하는 까닭이다. 김성일 파견 후 173년 뒤인 1763년 일본에 간 조선통신사 일행의 관상을 일본인 역술가들이 살펴본 기록이 지금도 남아 있다. 니야마 다이호(新山退甫)라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