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통일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연철 “과거에도 네 명 귀순 오면 두 명은 돌아갔다” 유료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25일 “북한에서 통상적으로 3, 4명이 귀순해 왔을 때 1, 2명이 돌아가겠다고 한다. 이런 사례는 적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유한국당 유기준 의원이 “처음부터 귀순할 생각이 없었다면 (북한으로 송환된) 2명은 처음부터 오지 않았을 텐데 어떻게 의사가 바뀌었다는 거냐”고 비판한 데 대한 답변이다. ...
  • [사설] 목선 귀순 은폐, 철저히 진상 밝히고 문책해야 한다 유료

    ... 신속하게 이뤄진 귀환이다. 윤 수석이 “(선원) 4명이 다 귀순 의사를 갖고 넘어왔다면 그것이 보도됨으로써 남북관계가 굉장히 경색됐을 것”이라고 발언한 데서 그 이유를 짐작해 볼 수 있다. 통일부가 목선을 폐기했다고 엉터리 발표를 한 것도 석연치 않다. 조사가 끝나기 전에 증거품을 폐기한다는 것은 상식에도 맞지 않는 조치인데 통일부는 그런 답변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목선은 동해 1함대에 ...
  • 트럼프 친서 받은 김정은 “만족, 흥미로운 내용 심중히 생각”

    트럼프 친서 받은 김정은 “만족, 흥미로운 내용 심중히 생각” 유료

    ...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과 현장 연설을 조율 중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DMZ에서 대북 메시지를 발표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다. 하지만 속단은 이르다는 신중론도 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미국에서 받은 친서를 공개하지 않았던 게 그간 북한의 관례”라며 “중국으로부터 체제 안전 보장과 경제지원 약속을 받은 북한이 '중국이 나서기 전에 해결하라'는 대미 압박용일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