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퇴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리뷰IS] 장성규X오현경, 나긋한 목소리로 적극 설득···한 끼 성공 (한끼줍쇼)

    [리뷰IS] 장성규X오현경, 나긋한 목소리로 적극 설득···한 끼 성공 (한끼줍쇼)

    ... 장성규는 규동형제의 시선을 끌기 위해 "한 끼 투어다"라며 거듭 인사했지만 아무도 관심을 주지 않자 멋쩍게 깃발을 흔들었다. 장성규는 이어 "오늘 시원하게 안내해드릴 준비가 되어있다. 퇴사 후 '한 끼 투어'에 새로 취업을 해서 안내 도와드리고 있다"며 콩트를 이어갔다. 이경규가 "수입이 짭짤한가 보다. 안경이 바꼈다"고 농담을 던지자 장성규는 "4,000원 짜리 ...
  • 전 삼성 직원, 아몰레드 기술 경쟁사에 유출…대법 “부정경쟁방지법 위반”

    전 삼성 직원, 아몰레드 기술 경쟁사에 유출…대법 “부정경쟁방지법 위반”

    ... 확정됐다. 대법원 제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부정경쟁방지법(영업비밀보호) 등 위반 혐의로 기소된 조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 퇴사 후 컨설팅 업체 만들어...협력업체와 계약체결 조씨는 2008년 SMD에 입사해 설비개발팀 소속 수석연구원으로 아몰레드 패널 대형화 기술 개발을 총괄했다. 전기를 흐르게 하면 스스로 발광하는 ...
  • '한끼줍쇼' 장성규X오현경, 망설임 없는 설득···상암동 한 끼 수월하게 성공 [종합]

    '한끼줍쇼' 장성규X오현경, 망설임 없는 설득···상암동 한 끼 수월하게 성공 [종합]

    ... 장성규는 규동형제의 시선을 끌기 위해 "한 끼 투어다"라며 거듭 인사했지만 아무도 관심을 주지 않자 멋쩍게 깃발을 흔들었다. 장성규는 이어 "오늘 시원하게 안내해드릴 준비가 되어있다. 퇴사 후 '한 끼 투어'에 새로 취업을 해서 안내 도와드리고 있다"며 콩트를 이어갔다. 이경규가 "수입이 짭짤한가 보다. 안경이 바꼈다"고 농담을 던지자 장성규는 "4,000원 짜리 ...
  • 장성규, '한 끼 투어' 가이드로 변신···유쾌한 등장 (한끼줍쇼)

    장성규, '한 끼 투어' 가이드로 변신···유쾌한 등장 (한끼줍쇼)

    ... 장성규는 규동형제의 시선을 끌기 위해 "한 끼 투어다"라며 거듭 인사했지만 아무도 관심을 주지 않자 멋쩍게 깃발을 흔들었다. 장성규는 이어 "오늘 시원하게 안내해드릴 준비가 되어있다. 퇴사 후 '한 끼 투어'에 새로 취업을 해서 안내 도와드리고 있다"며 콩트를 이어갔다. 이경규가 "수입이 짭짤한가 보다. 안경이 바꼈다"고 농담을 던지자 장성규는 "4,000원 짜리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내 연금 내놔라

    [서소문 포럼] 내 연금 내놔라 유료

    ... 직원들의 얘기는 달랐다. 맞벌이거나 취학 자녀가 있을 경우 혼자 내려온 경우가 많았다. 유능한 전문인력을 붙잡기엔 어려운 여건이다. 전주 이전을 준비하던 2015년 이후 100명 넘게 퇴사했다. 전체 운용인력은 250명 정도다. 자산을 불릴 때 운영자가 얼마나 중요한지는 쉽게 확인된다. '펀드닥터'에서 국내 주식형 펀드의 지난 3년 수익률을 비교해보면 실적 좋은 펀드는 70% 이상 ...
  • 전세버스 기사 퇴사율 58%…사고 줄지 않는 이유

    전세버스 기사 퇴사율 58%…사고 줄지 않는 이유 유료

    ... 버스운전자 등 2명이 숨졌고,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 32명이 다쳤다. 당시 화물차와 충돌한 버스가 인근 상가로 돌진했지만, 상가 안에 사람이 없어 추가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퇴사율 높으면 사고도 많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관광 또는 통근용으로 많이 쓰는 전세버스 사고가 줄지 않고 오히려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교통안전공단이 ...
  • [노트북을 열며] 개인의 시대, 당신은 준비가 됐습니까

    [노트북을 열며] 개인의 시대, 당신은 준비가 됐습니까 유료

    ... 대해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고 있다고 느낀다. 내가 걸어온 이 길이 내 길이 맞는가. 어찌 보면 '다른 생각'에 빠져있는 것이다. 노트북을 열며 8/7 굴지의 대기업 A에 다니다 최근 퇴사를 고민하는 B씨가 그렇다. 핵심 부서를 옮겨 다니던 그는 마흔을 넘기고서야 '어떻게 살아야 할까' 고민하고 있다. “회사 일이 늘 즐거울 수는 없다는 건 알아요. 동기보다 더 빨리 승진하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