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증상 없어도…위암 1기 발견 늘었다
    증상 없어도…위암 1기 발견 늘었다 유료 ... 있는데, 빨리 잡아내서 다행이라고 생각해요.” 회사원 조모(54)씨는 2017년 위암 1기 진단을 받고 복강경 수술을 했다. 암 부위가 위쪽이어서 위를 거의 다 잘랐다. 일주일 만에 퇴원했다. 암 세포가 번지지 않아 항암 치료를 받지 않았다. 석달마다 추적 검사를 하다 올해부터 6개월마다 검사한다. 조씨는 “2016년 검진 때 별다른 증세가 없었는데, 2017년 검사에서 ...
  • 선진국 못 따라가는 정신질환 치료…관리 인력도 1인당 60명
    선진국 못 따라가는 정신질환 치료…관리 인력도 1인당 60명 유료 ... 정기적인 외래 치료를 받지 않는다. 의료계에서는 발병 이후 5년을 치료를 위한 '결정적 시기'로 본다. 외래 치료 중단은 정신질환의 악화와 재입원으로 이어진다. 2017년 기준으로 퇴원 이후 1개월 내 외래 방문율은 62%로 WHO 가입국의 중간값이 73%에 못 미친다. 재입원율은 37.8%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 11∼13%보다 높았다. 퇴원한 ...
  • [경제 브리핑]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로 직원·주민 200여명 치료 유료 ... 온도가 상승해 원료가 유출됐다”며 “자세한 원인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유출된 유증기는 석유화학 물질로 사람이 마시면 어지럼증이나 구토를 유발할 수 있다. 스티렌모노머 유증기 유출 사고로 한화토탈 직원 1명과 협력업체 직원 7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뒤 퇴원했다. 공장 인근 마을 주민 200여명도 어지럼증과 두통을 호소하며 치료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