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특산품 상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정남진장흥물축제'서 신나는 여름을!

    '정남진장흥물축제'서 신나는 여름을!

    ... 수 있다. 쁠라주는 프랑스어로 해변, 해수욕장, 모래사장이 있는 강가, 호수가를 의미한다. 상설수영장과 메인 행사장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브릿지 공간으로 축제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휴식을 책임질 ... 물고기 잡기' 프로그램이 업그레이드됐다. 황금 물고기를 잡은 참가자에게는 황금 인증패와 장흥 특산품을 증정한다. 황금물고기 잡기는 최대 2000명이 동시 입장해 맨손으로 물고기를 잡는 행사다. ...
  • [오늘의 주요 일정]전북(1월31일 목요일)

    ... 청결취약지구 일제 대청소, 관내 취약지구 ◇김제시 ▲오전 8시, 2019 설맞이 자매도시 동해시 특산품 교류, 시청 주차장 ▲오후 2시, 벽골제 대표관광지 육성사업 자문회의, 시청 상황실 ▲오후 ... 마을기업 네트워크 간담회, 하서백련농장 ▲정오, 설맞이 전통시장 오찬 및 장보기 행사, 부안상설시장 ◇완주군 ▲오전 9시, 2019 주요업무 추진계획보고, 소회의실 ▲오전 11시, 장애인복지관 ...
  • [청주소식]충북도립교향악단 현판식 등

    [청주소식]충북도립교향악단 현판식 등

    ... 했다. 2009년 6월 창단한 도립교향악단은 그동안 서원구 성화동의 한 상가 건물 449.7㎡를 임대해 연습실로 활용했으나 공간이 좁아 단원들이 합주에 어려움이 있었다. 도는 이에 옛 농촌특산품 상설전시판매장을 리모델링해 1102㎡의 터에 지하 1층, 지상 3층, 전체 건축면적 1326㎡의 연습실을 마련했다. 이곳에는 악보실, 사무국, 합동연주실, 현악기·타악기 등 악기별 연습실을 ...
  • 전주시, 설맞이 '전주푸드 직거래 장터' 개최

    전주시, 설맞이 '전주푸드 직거래 장터' 개최

    ... 각종 신선 농산물과 잡곡 선물세트가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됐다. 또 전북 지역 7개 시·군과 제휴한 각종 특산품 선물세트를 함께 선보여 호응을 얻었다. 전주푸드통합지원센터는 전주푸드 직매장(송천점·종합경기장점)을 전주 지역 농민들과 시민들의 상설 직거래 장터 장소로 만들어 매월 시민들이 신선하고 저렴한 제철 먹거리를 만날 수 있는 지역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week&] 1만원어치 장 보면, DMZ 관광이 공짜래요

    [week&] 1만원어치 장 보면, DMZ 관광이 공짜래요 유료

    ... 선정돼 3년간 18억원을 지원받게 됐다. 김진하 회장은 “문산 특산물인 장단콩과 인삼을 활용한 특산품을 만들고 청년 상인을 적극 유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파주 자유시장 ■ ◆여행정보 ... 500m, 도보로 10분 거리다. 안보관광을 하려면 신분증을 반드시 챙겨야 한다. 문산자유시장은 상설시장이지만 매달 4, 9일은 오일장이 함께 열려 지역 농산물을 싸게 살 수 있다. 」 파주=글·사진 ...
  • [week&] 2·7일 장날엔 떠밀려 걸어야 하드래요

    [week&] 2·7일 장날엔 떠밀려 걸어야 하드래요 유료

    ... 해 65만~70만 명이 방문하는 정선아리랑시장. 오일장이 열리는 날 저잣거리는 더욱 북적인다. 정선 특산품인 산나물과 약초를 살 수 있고 강원도 향토음식을 맛보며 시장 놀이를 즐기기 좋다. 정선아리랑시장은 조선시대부터 날짜 끝에 2·7이 들어가는 날에만 열리는 오일장이었다. 1966년 연중무휴 상설시장으로 바뀌었지만 오일장 전통이 남아 있어 복작복작한 시장 분위기를 제대로 느끼려면 장날에 맞춰 ...
  • 농민 특산품 판로 개척 위해 '시골 장터'로 변신한 면사무소

    농민 특산품 판로 개척 위해 '시골 장터'로 변신한 면사무소 유료

    ... “주변에 허브 아일랜드, 한탄강 생태공원, 골프장 등이 있어 주말 장터가 알려지면 관광객도 끌어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학기(63) 창수면발전위원회 이사는 “내년부터는 지역에 발전소가 들어오면서 받은 마을 보상금으로 대지를 구입해 관광지로 통하는 길목에 상설 장터를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