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파국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한국당, 유리한 국회 일정만 '선별 참여'…곳곳 반쪽 상임위

    한국당, 유리한 국회 일정만 '선별 참여'…곳곳 반쪽 상임위

    ... 외교통일위원회 뿐이었습니다. 반쪽짜리 국회가 이어지면서 추경 심사는 시작도 못했고, 민생 법안 처리는 더 어려워졌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석훈) JTBC 핫클릭 합의문 쓰고도 무산, '파국' 치닫는 국회…정상화 언제쯤? 여야 협상 전망 더 어두워져…7월 추경안 처리 불투명 '합의문 폐기' 성토장 된 한국당 의총장…"반대 때마다 박수도" 나경원, 당내 반대 예상 못 했나…'책임론' ...
  • 나경원, 하루 만에 재협상 요구…이인영 "꿈도 꾸지 말라"

    나경원, 하루 만에 재협상 요구…이인영 "꿈도 꾸지 말라"

    ... 말라'는 성명서를 내기도 했습니다. JTBC 핫클릭 여야 협상 전망 더 어두워져…7월 추경안 처리 불투명 2시간 만에 무산된 국회 정상화…나경원 리더십 타격? 합의문 쓰고도 무산, '파국' 치닫는 국회…정상화 언제쯤? 나경원, 당내 반대 예상 못 했나…'책임론' 부상할 수도 '합의문 폐기' 성토장 된 한국당 의총장…"반대 때마다 박수도" Copyright by ...
  • [인터뷰②] 미묘한 이선균, 신비로운 '기생충'

    [인터뷰②] 미묘한 이선균, 신비로운 '기생충'

    ... 본다. 그리고 그 장면은 굉장히 젠틀한 척 하지만 천박한 박사장의 이중적 장면도 한 눈에 보이는 신이다. 또 직접적인 노출이 있는 것은 아니니까." -박사장네는 무슨 죄를 지어서 그런 파국을 맞이해야 했을까. "음…. 냄새를 너무 잘 맡은 죄? 하하하." [인터뷰③] 에서 계속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CJ엔터테인먼트 [인터뷰①] ...
  • 영양가 적고 가짜 많은 참기름, 우린 왜 좋아할까?

    영양가 적고 가짜 많은 참기름, 우린 왜 좋아할까?

    ... 그러나 산패가 되기 쉬워 오래 저장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불포화지방산이 많은 기름일수록 산패속도는 빠르다. 이태호 부산대 명예교수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암에 효과? 독 들어있는 살구씨 먹고 몸 망치지 말자 누군가 반칙하면 파국…'맞춤아기' 탄생의 두려움 인간은 물 생산자, 하루 물 2L 안 마셔도 되는 이유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배명복 칼럼] 해법 없는 한·일 갈등의 해법

    [배명복 칼럼] 해법 없는 한·일 갈등의 해법 유료

    ...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난해 한·일 간 인적교류는 처음으로 1000만 명을 넘어섰다. 754만 명의 한국인이 일본을 방문했고, 295만 명의 일본인이 한국을 찾았다. 양국 관계가 파국으로 치달으면 민간 교류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미·중 갈등의 불똥이 한국 기업들로 튀고 있는 상황에서 한·일 갈등의 여파까지 겹치면 가뜩이나 어려운 한국 경제는 치명상을 입을 수 있다. ...
  • 이인영·나경원이 꼭 봐야할 허주·지둘러 30년전 비밀각서

    이인영·나경원이 꼭 봐야할 허주·지둘러 30년전 비밀각서 유료

    ... 더 썼어야 했다. ■ 각서 「 우리는 현시점이 자칫하면 6·29선언과 4·26 총선에 의하여 이루어진 민주주의에의 귀중한 국민적 재산이 파탄에 직면할 위기에 있다고 보며 국가운명이 파국 일로에 치달을 수도 있다는 위기의식을 같이한다. 아울러 우리는 이제 우리 국민의 역량이 평화적이고 합헌적인 방법으로 민주주의를 성취할 수 있을 만큼 성숙했다고 본다. 이때를 당하여 국가운명에 ...
  • '패륜공천' 파동 기동민 "우린 장기판 졸이었다"

    '패륜공천' 파동 기동민 "우린 장기판 졸이었다" 유료

    ... 지도부에게 공천은 당내 세력 질서를 일거에 뒤바꿀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권력의 속성상 당권을 쥔 측에선 공천때 가급적 자기 사람을 많이 꽂으려는 욕심을 내기 마련이다. 하지만 그게 지나치면 파국을 부른다. 새누리당(한국당 전신)의 20대 총선 공천이 대표적인 사례다. 당시 당 대표였던 김무성 의원의 최측근이었던 장성철 전 보좌관의 전언이다. “공천을 앞둔 2016년 2월 청와대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