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업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조원 “일자리 최우선”…현대차 8년 만의 평화

    노조원 “일자리 최우선”…현대차 8년 만의 평화 유료

    ... 요소”라고 설명했다. 지난 5월 30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교섭을 시작한 현대차 노사는 3개월 만인 이날 22차 본교섭에서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노조는 지난달 30일 총투표를 통해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했으나 무역전쟁, 국민여론 악화 등을 이유로 파업을 유보했다. 성과급 150%+격려금 최대 600만원 현대차 노사는 올 임단협에서 임금 4만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급...
  • 노조원 “일자리 최우선”…현대차 8년 만의 평화

    노조원 “일자리 최우선”…현대차 8년 만의 평화 유료

    ... 요소”라고 설명했다. 지난 5월 30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교섭을 시작한 현대차 노사는 3개월 만인 이날 22차 본교섭에서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다. 노조는 지난달 30일 총투표를 통해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했으나 무역전쟁, 국민여론 악화 등을 이유로 파업을 유보했다. 성과급 150%+격려금 최대 600만원 현대차 노사는 올 임단협에서 임금 4만원 인상(호봉승급분 포함), 성과급...
  • 현대차 노조 파업 유보 “한·일 무역갈등 등 고려” 유료

    ... 때문이다. 또 지난 6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노조는 파업 자제, 사측은 전향적으로 협상해달라”고 한 발언도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크다. 현대차 노조는 지난달 조합원 파업 가결 등 합법적 파업권을 확보했다. 앞서 12일 기아차 노조도 파업할 수 있는 권리를 확보했지만, 파업보다는 교섭을 이어가기로 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