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열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란에 “전쟁행위”라던 폼페이오...태도 바꿔 “평화 해결 희망”

    이란에 “전쟁행위”라던 폼페이오...태도 바꿔 “평화 해결 희망”

    ... '전쟁 행위'에 해당한다. (내주) 유엔총회에서 이란에 대한 지지세력을 결집시킬 것”이라고 했다며 CNN은 두 사람의 '엇박자'를 짚어냈다. 결국 대이란 대응책에 대한 백악관 내부 '파열음'은 폼페이오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에 따르는 것으로 정리된 것으로 보인다. 유렵외교협의회 중동 문제 분석가인 시니아 비앙코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태는 연쇄적으로 촉발될 중동 문제의 ...
  • '재건' 내세운 도쿄올림픽에…"예산 지원은 없다" 갈등

    '재건' 내세운 도쿄올림픽에…"예산 지원은 없다" 갈등

    ... 도쿄올림픽은 8년 전 원전사고가 난 후쿠시마 인근에서 축구 야구 경기를 하기로 해서 불안을 키우고 있죠. 여전히 그곳은 방사능 피폭 위험이 도사리고 있기 때문인데요. 해당 지역에서도 파열음이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일본 정부가 올림픽만 치르라고 할 뿐 금전적 지원은 없다는 불만입니다.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도쿄올림픽 축구 경기가 열릴 미야기 스타디움은 2011년 원전사고가 ...
  • 트럼프 "볼턴 필요없다" 경질 트윗…볼턴은 "내가 사임"

    트럼프 "볼턴 필요없다" 경질 트윗…볼턴은 "내가 사임"

    ... (2017년 7월) : 이란 정권은 매우 취약해요. 내부적으로 엄청난 반발이 있을 겁니다.] 볼턴은 취임 후에도 이 같은 강경책을 고수했습니다. 이란과 북한 문제 등을 놓고 여러 차례 파열음이 나왔습니다. 지난 6월말 북·미 정상이 만났을 때도 볼턴은 몽골에 가 있었습니다. 그러다 아프간 무장세력 탈레반과의 평화협정에 반대하고 나선 것이 결정타로 꼽힙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과의 ...
  • [라이브썰전] 트럼프 "볼턴, 더는 필요 없다" 전격 경질 왜?

    [라이브썰전] 트럼프 "볼턴, 더는 필요 없다" 전격 경질 왜?

    ... (2018년 4월) : 존 볼턴 대사의 합류에 감사드립니다. 그는 우리 팀의 입장을 환상적으로 대변할 것입니다.] 하지만… 북한 이란 시리아 '트럼프 vs 볼턴' 사안마다 파열음 북한 비핵화에도 걸림돌? "넌 해고야!" 결국 해임된 볼턴 보좌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볼턴과 많은 충돌…더 이상 필요 없다" [마이크 폼페이오/미국 국무장관 (현지시간 어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문 대통령 전날까지 고심…윤건영에게 “임명·철회 메시지 둘 다 준비하라”

    문 대통령 전날까지 고심…윤건영에게 “임명·철회 메시지 둘 다 준비하라” 유료

    ... 배우자인 정경심 교수를 전격 기소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회의는 오전 1시까지 이어졌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발언하기보다 찬반 의견을 두루 들었다고 한다. 더불어민주당 내 조국 장관 임명에 대한 파열음이 난 것도 6일 인사청문회부터다. “세력 간 대결에서 밀리면 끝”(수도권 중진)이라는 진영 논리가 당 내부를 압도해 왔지만 정 교수 기소 사실이 전해진 7일부터는 친문그룹 내에서도 “득실이 ...
  • [사설] 미 대사 불러 지소미아 논평에 항의, 과연 옳은 대응인가 유료

    ... 갈등을 더욱 증폭시키게 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 가뜩이나 미국의 조야에서 한·미동맹에 대한 현 정부의 태도에 의구심을 갖고 있다는 얘기들이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미 동맹에 파열음을 일으키고 동맹간의 신뢰를 훼손함으로써 '안보 외톨이'를 자처하는 조치가 더 이상 있어서는 안된다. 앞서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 27일 독도 훈련에 대해 “한·일 간 최근 다툼을 고려할 ...
  • 공시지가 올리면 분양가도 오르는데…상한제 딜레마

    공시지가 올리면 분양가도 오르는데…상한제 딜레마 유료

    ... 3.3㎡당 100만~200만원 정도다. 강남권 표준지공시지가의 10%도 되지 않는 금액이다. 올해 표준지공시지가를 기준으로 보면 강남권에서 가장 비싼 상한제 가격이 3.3㎡당 4000만을 넘기 어려울 것이란 예상이 많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불똥을 예기치 못한 곳으로 튀기면서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고 있다. 안장원 기자 ahnjw@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