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파우스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신에 도전하려는 인간, 그 고단한 삶이여

    신에 도전하려는 인간, 그 고단한 삶이여

    ... 경건주의와 기능주의의 관계에 대해서는 추후에 자세히 다루겠다). 구약에서 신이 '스스로 존재하는 자'였다면, 신약에서의 신은 '말씀'이다. 요한복음은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고 쓰고 있다. 괴테의 파우스트는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는 루터의 번역을 몹시 맘에 안 들어 했다. 고민하다가 '로고스(Logos)'를 '행위(Tat)'로 바꿔 번역했다. '태초에 행위가 있었다!' 프로이트는 파우스트의 이 번역을 ...
  • 첫방 '악마가' 스타 작곡가 정경호, 괴한 습격에 사망? [종합]

    첫방 '악마가' 스타 작곡가 정경호, 괴한 습격에 사망? [종합]

    ... 있었다. 과거를 회상했다. 2009년, 정경호는 데모를 내는 족족 거절당하는 가난한 가수였다. 정경호는 길을 가다가 추락했다. 깨고 보니 비행기로 보이는 장소였다. 수상한 남자는 '파우스트' 이야기를 하며 "선생의 영혼을 원한다"고 말했다. 남자의 말에 넘어간 정경호는 영혼 매매 계약서를 썼다. 정경호는 부자, 성공 그리고 젊음을 소원으로 빌고 사인했다. 그 순간 다시 ...
  • '악마가' 정경호·이설, 꽈당에 쌍코피까지 예사롭지 않은 첫 만남

    '악마가' 정경호·이설, 꽈당에 쌍코피까지 예사롭지 않은 첫 만남

    ... 자신이 누렸던 성공이 한 소녀의 재능과 인생을 빼앗아 얻은 것임을 알게 된 정경호가 소녀와 자신, 그리고 주변의 삶을 회복시키며 삶의 정수를 깨닫는 이야기를 그린다. 괴테의 고전 명작 '파우스트'를 모티브로 한 판타지적 설정 위에 현실적이고 풍자적인 요소를 가미해 유쾌한 웃음과 공감을 선사한다. 공개된 사진에는 첫 대면부터 사건·사고가 끊이질 않는 정경호와 이설의 모습이 담겨있다. ...
  • "굿바이 타임세일" 남우현X켄X노태현 '메피스토' 마지막 이벤트

    "굿바이 타임세일" 남우현X켄X노태현 '메피스토' 마지막 이벤트

    ... 회차까지 전석 50%가 할인되는 이벤트다. '메피스토'는 한국 초연으로 체코 고전미에서 벗어나 새롭게 재탄생한 뮤지컬이다. 괴테가 평생을 바쳐 완성했다고 알려진 소설 '파우스트'를 한국 대중의 정서에 맞게 2차 각색해 완성도를 높였다. 세상의 모든 지식을 섭렵하고 수많은 사람의 존경을 받는 대상이었던 파우스트가 자연의 순리를 거스를 수 있다는 유혹 앞에서 어떤 선택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에 도전하려는 인간, 그 고단한 삶이여

    신에 도전하려는 인간, 그 고단한 삶이여 유료

    ... 경건주의와 기능주의의 관계에 대해서는 추후에 자세히 다루겠다). 구약에서 신이 '스스로 존재하는 자'였다면, 신약에서의 신은 '말씀'이다. 요한복음은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고 쓰고 있다. 괴테의 파우스트는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는 루터의 번역을 몹시 맘에 안 들어 했다. 고민하다가 '로고스(Logos)'를 '행위(Tat)'로 바꿔 번역했다. '태초에 행위가 있었다!' 프로이트는 파우스트의 이 번역을 ...
  • 신에 도전하려는 인간, 그 고단한 삶이여

    신에 도전하려는 인간, 그 고단한 삶이여 유료

    ... 경건주의와 기능주의의 관계에 대해서는 추후에 자세히 다루겠다). 구약에서 신이 '스스로 존재하는 자'였다면, 신약에서의 신은 '말씀'이다. 요한복음은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고 쓰고 있다. 괴테의 파우스트는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는 루터의 번역을 몹시 맘에 안 들어 했다. 고민하다가 '로고스(Logos)'를 '행위(Tat)'로 바꿔 번역했다. '태초에 행위가 있었다!' 프로이트는 파우스트의 이 번역을 ...
  • “괴테는 나의 정착지…인간에 대한 믿음과 기다림이 있다”

    “괴테는 나의 정착지…인간에 대한 믿음과 기다림이 있다” 유료

    파우스트』를 새로 번역한 전영애 교수. '괴테 전집 마무리가 생의 마지막 목표“라고 했다. 최정동 기자 전영애(68) 서울대 독문학과 명예교수가 최근 독일의 문호 괴테의 대표작 『파우스트』(전 2권, 도서출판 길)를 독·한 대역으로 출간했다. 서울 서소문 중앙일보에서 만난 전 교수는 “파우스트의 정교한 운문을 조금이나마 '시'다움이 느껴지도록 번역해보겠다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