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도로교통공단, 아세안·파키스탄 교통관련 공무원 초청연수 실시
  • 안산환경재단 '세계은행 등 방문단' 관내 시설 소개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복수비자 늘려 관광의 문 열어놓되, 불법체류 등 악용 막을 장치 마련을” 유료 ... 국민의 방한이 늘어난 것에 대한 조치다. 특히 베트남의 경우 의사와 변호사 등 전문직 종사자, 공무원, 국영기업체에서 근무하는 이들에게 복수비자가 발급됐는데 이 조치로 상대적으로 소득수준이 높은 ... 호찌민, 다낭 주민들도 신청 자격을 얻었다. 이와 함께 미얀마·캄보디아·스리랑카·인도네시아·파키스탄 등 10개 국가 전문직 종사자 등도 기존 5년이었던 단기방문 복수비자의 유효기간이 10년으로 ...
  • [이상언의 시선] 문 대통령도 '홍군'을 만들어 보세요
    [이상언의 시선] 문 대통령도 '홍군'을 만들어 보세요 유료 ... 아닐 확률이 더 크다는 결과가 나왔다는 뜻이었다. 미 해군 특수부대는 2011년 5월 2일 파키스탄 아보타바드 지역에 있는 그 집을 급습해 빈 라덴을 사살했다. 버락 오바마 당시 대통령이 백악관 ... 기능을 축소하는 바람에 광범위한 민심 동향을 보고하는 곳도 없다. 받아 적기 바쁜 '적자생존' 공무원 문화도 바뀌지 않았다. 집단적 사고, 확증 편향을 막을 방법이 별로 없다는 얘기다. 이스라엘 ...
  • 난민 신청 4만 명, 인정은 839명뿐
    난민 신청 4만 명, 인정은 839명뿐 유료 ... 이런 절차를 거쳐 최종 결과를 받기까지는 2~5년이 걸린다는 게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이처럼 긴 시간이 소요되는 것은 담당 공무원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올해 난민 신청자가 1만8000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난민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은 전국을 통틀어 39명뿐이다. 난민 신청자 국적은 파키스탄이 4740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국(4253명), 이집트(3874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