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파트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현장IS]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비주얼 맛집→수목극 승자 될까(종합)

    [현장IS] '구해령' 신세경X차은우, 비주얼 맛집→수목극 승자 될까(종합)

    ... 맞췄다. 하나하나 성장해가는 느낌이다. 이림의 고독한 성장은 드라마를 통해 보여드리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부담감보다는 편하게 연기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마음이 묻어났다. 파트너 신세경과의 호흡에 대해선 "누나랑 만나고 현장에서 같이 이런저런 얘기하면서 호흡 맞출 때 너무 잘 맞는 것 같다. 너무 배려를 해주는 게 느껴진다. 많이 배울 수도 있고 구해령이라는 역할에 ...
  • '구해령' 신세경 "'얼굴천재' 차은우와 호흡, 외적으로 욕심 내려놔"

    '구해령' 신세경 "'얼굴천재' 차은우와 호흡, 외적으로 욕심 내려놔"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이 차은우를 파트너로 만나 외적으로 많이 내려놨다고 고백했다. 17일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새 수목극 '신입사관 구해령'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강일수 감독이 참석했다. 차은우는 "누나랑 만나고 현장에서 같이 이런저런 얘기하면서 호흡 맞출 ...
  • [광주세계수영] 클래스가 다르다, 다이빙 싹쓸이 한 중국

    [광주세계수영] 클래스가 다르다, 다이빙 싹쓸이 한 중국

    ... 중국을 다이빙 강국으로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중국 다이빙 선수들은 현재의 성취에 만족할 줄 모른다. 이번 대회 2관왕 차오위안(24)은 2012, 16년에 이어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올림픽 3연패를 노린다. 그는 “서로 다른 이벤트에서 다른 파트너와 다른 느낌의 연기를 펼치고 싶다. 늘 더 완벽하게 입수하기 위해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 [맞장토론] '윤석열·정경두' 갈등에 추경 처리 난항…여야 입장은

    [맞장토론] '윤석열·정경두' 갈등에 추경 처리 난항…여야 입장은

    ... 대통령께서 적극적으로 야당에 평가를 구하시는 것 또 야당도 적극적으로 정부와 정책을 하는 데 있어서 협조하겠다라는 것을 확인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이 되고요. 거기에 가장 큰 기본 조건은 야당을 정치의 파트너로 인정하는 것입니다. 지금의 야당을 굉장히 적대시하고 또는 무슨 청산해야 되는 그런 적폐의 한 종류로 보고 있는 그런 인식이 지금 국회의 가장 크게 원활한 운영에 걸림돌이 되고 있습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클래스가 다르다, 다이빙 싹쓸이 한 중국

    클래스가 다르다, 다이빙 싹쓸이 한 중국 유료

    ... 덧붙였다. 중국 다이빙 선수들은 현재의 성취에 만족할 줄 모른다. 이번 대회 2관왕 차오위안(24)은 2012, 16년에 이어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올림픽 3연패를 노린다. 그는 “서로 다른 이벤트에서 다른 파트너와 다른 느낌의 연기를 펼치고 싶다. 늘 더 완벽하게 입수하기 위해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 [시론] 트럼프의 '시한부 김정은 사랑'이 식을 때

    [시론] 트럼프의 '시한부 김정은 사랑'이 식을 때 유료

    ... 한반도에서 선제적 행동을 할 수 있다. 또한 여러 카드를 동원해 대북 봉쇄 작전에 돌입할 수도 있다. 언제 닥쳐올지 모르는 위험한 시나리오에 우리는 지금 무슨 대비를 하고 있나. 미국의 파트너로서 전략적 대안과 옵션을 협의하고 있나. 미국의 핵우산 약화에 대비해 일본 수준의 자체 핵무장 잠재력을 내밀히 준비하는 국가기관이 있는가. 외교와 국방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에 국가안보 ...
  • 클래스가 다르다, 다이빙 싹쓸이 한 중국

    클래스가 다르다, 다이빙 싹쓸이 한 중국 유료

    ... 덧붙였다. 중국 다이빙 선수들은 현재의 성취에 만족할 줄 모른다. 이번 대회 2관왕 차오위안(24)은 2012, 16년에 이어 내년 도쿄올림픽에서 올림픽 3연패를 노린다. 그는 “서로 다른 이벤트에서 다른 파트너와 다른 느낌의 연기를 펼치고 싶다. 늘 더 완벽하게 입수하기 위해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