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님'과 '놈'…이름 뒤에 붙을 호칭의 기준은?
    '님'과 '놈'…이름 뒤에 붙을 호칭의 기준은? ━ [더,오래] 한익종의 함께, 더 오래(22) 한국에서 빈민구호 활동을 벌였던 노무라 모토유키 씨. 노무라 씨는 지난 10년간 푸르메 어린이병원 건립기금을 기탁해 왔다. 사진은 2012년에 방문한 노무라 씨가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비에서 종군위안부 사건에 대한 사과의 뜻으로 '봉선화'를 플루트로 연주하는 모습. [연합뉴스] 노무라 모토... #호칭 #님과 놈 #손놈 #깨진 유리창의 법칙 #노무라 모토유키 #도시 빈민 #청계천 #판자촌
  • [소년중앙] SF 속 진짜 과학  '레디 플레이어 원'과 가상현실
    [소년중앙] SF 속 진짜 과학 '레디 플레이어 원'과 가상현실 ... 싶은 악당들도 이 경기에 뛰어들어 든 것이죠. 과연 오아시스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요? '레디 플레이어 원'은 거대한 게임 세계에서 활약하는 사람들의 이야기입니다. 가까운 장래, 세상에는 판자촌이 넘쳐나고 수많은 이들이 하루하루를 겨우 살아갑니다. 여행 따위는 꿈도 못 꾸는 지옥 같은 세계가 된 것이죠. 오아시스는 그런 사람들에게 세상 어디든 자유롭게 돌아다닐 가능성을 제공합니다. ... #소년중앙 #SF칼럼 #전홍식 #전홍식관장님 #SF속진짜과학 #레디플레이어원 #가상현실
  • 삼수이포로 오세요, 홍콩에서 즐기는 별미···볼거리도 쏠쏠
    삼수이포로 오세요, 홍콩에서 즐기는 별미···볼거리도 쏠쏠 ... 도심의 화려한 빛은 사라지고, 잿빛 건물들 아래로 보통사람들의 생활이 있다. 삼수이포는 관광객의 발길이 좀처럼 닿지 않는 지역이었다. 1950년대에는 홍콩으로 망명온 중국 난민들을 수용하던 판자촌, 홍콩 최초의 공공 임대 주택이 설립된 이후에는 서민들의 주거지이자 공업 단지로 역사를 이어왔다. 명품 매장이나 세련된 부티크 하나 없는 삼수이포가 주목 받기 시작한 건 젊은 예술가들 덕분이다. ...
  • 고 제정구 선생 20주기 추모미사
    고 제정구 선생 20주기 추모미사 【서울=뉴시스】조성봉 기자 = 7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성당 파밀라아 채플실에서 고 제정구 선생 20주기 추모미사가 열리고 있다. 고 제정구 선생은 1972년부터 서울 청계천 판자촌에서 도시빈민운동을 시작해 일생을 도시빈민의 생존권·인권 보호운동을 전개하여 '빈민의 벗', '빈민운동의 대부'로 불렸다. 2019.02.07. suncho21@newsis.co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이헌재 “2019 각자도생 해…1998 같은 고통 직면”
    [단독] 이헌재 “2019 각자도생 해…1998 같은 고통 직면” 유료 ... 거다.” -한국 경제가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 “우리 국민은 저력이 있다. 지난 100년 간 해방과 전쟁을 겪고, 경제를 일으켰다. 두려워 말고 견뎌야 한다. 피난민들이 세운 판자촌을 생각해봐라. 산꼭대기 빈 땅에 판자로 집 한칸을 지었다. 거기에 시멘트 벽돌을 덧대고 슬레이트 지붕을 올려가며 살림을 일으켰다. 이런 정신으로 전환기를 이겨낸다면, 다시 활발한 움직임이 생길 ...
  • [단독] “2019 각자도생의 해…1998 같은 고통 직면”
    [단독] “2019 각자도생의 해…1998 같은 고통 직면” 유료 ... 거다.” -한국 경제가 지금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까. “우리 국민은 저력이 있다. 지난 100년 간 해방과 전쟁을 겪고, 경제를 일으켰다. 두려워 말고 견뎌야 한다. 피난민들이 세운 판자촌을 생각해봐라. 산꼭대기 빈 땅에 판자로 집 한칸을 지었다. 거기에 시멘트 벽돌을 덧대고 슬레이트 지붕을 올려가며 살림을 일으켰다. 이런 정신으로 전환기를 이겨낸다면, 다시 활발한 움직임이 생길 ...
  • 서울 “찬성” 경기 “반대” 인천 “글쎄” … 미니신도시 동상삼몽
    서울 “찬성” 경기 “반대” 인천 “글쎄” … 미니신도시 동상삼몽 유료 ...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서는 계획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을까. “반대”와 “환영”이 교차하던 이들 지역을 한달만에 다시 찾아 가봤다. ━ 서울 성동구치소 부지, 재건마을 무허가 판자촌인 재건마을은 9·21 대책 이후 '터전을 잃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에 휩싸여 있다. [중앙포토] 15일 서울 지하철 3호선 오금역에서 약 5분을 걷자 가락동 성동구치소 부지가 나왔다. 정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