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페널티킥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김보경 골' 프로축구 울산, 강원에 역전승

    '김보경 골' 프로축구 울산, 강원에 역전승

    ... 뽑아냈다. 믹스의 발뒤꿈치 패스를 받은 김보경이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상주 상무는 상주시민운동장에서 대구FC를 2-0으로 제압했다. 전반 22분 상주 윤빛가람이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후반 4분에는 상주 이태희가 대구 골키퍼 조현우 키를 살짝 넘기는 로빙슛으로 추가골을 뽑아냈다. 상주시에는 이날 오전 11시4분쯤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 상주 ...
  • '월드컵 예선서 6번 만났다'... 과거 남북 대결 살펴보니

    '월드컵 예선서 6번 만났다'... 과거 남북 대결 살펴보니

    ... 남북은 이어 남아공월드컵 최종예선에서까지 다시 한 조에 편성돼 경쟁했다. 2008년 9월 다시 중립국인 중국 상하이에서 치른 최종예선 1차전에선 골이 나왔다. 북한 홍영조가 후반 18분 페널티킥으로 먼저 골을 터뜨렸다가 5분 뒤에 기성용이 동점골을 넣어 1-1 무승부를 거뒀다. 가려지지 않던 승부가 갈린 건 2009년 4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최종예선 때였다. 팽팽하게 맞서던 ...
  • 호날두, '손' 맛 보고 한국 온다

    호날두, '손' 맛 보고 한국 온다

    ... 마드리드의 간판 골잡이였다. 하지만 손흥민은 호날두와 제대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그는 레알 마드리드와 3차전 원정에서 벤치를 지키다가 후반 44분이 돼서야 그라운드에 나섰다. 선발로 출전해 페널티킥 득점을 맛본 호날두와 그라운드에서 몸을 부딪힌 시간은 추가 시간을 더해도 4분 남짓이었다. 호날두는 손흥민의 롤모델이다. 손흥민은 레알 마드리드와 두 번째 경기에선 출전 기회조차 잡지 ...
  • [카운터어택] 부디 '졌잘싸'로 끝내지 말자

    [카운터어택] 부디 '졌잘싸'로 끝내지 말자

    ... 펜싱선수(이명화)도 있었다. 여자대표팀은 아시안게임 개막 20여일 전 사상 첫 국제경기(1990년 9월 6일)를 치렀다. 상대는 일본. 결과는 1-13 참패였다. 그나마 사상 첫 골(후반 22분 페널티킥)이 위안거리였다. 강귀녀는 이 골의 주인공이다. 그는 고향(전북 익산)에서 부모님과 농사일을 하던 조기축구회 출신이다. 여자대표팀은 사흘 뒤(9일) 두 번째 평가전에서 일본을 한 자릿수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호날두, '손' 맛 보고 한국 온다

    호날두, '손' 맛 보고 한국 온다 유료

    ... 마드리드의 간판 골잡이였다. 하지만 손흥민은 호날두와 제대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그는 레알 마드리드와 3차전 원정에서 벤치를 지키다가 후반 44분이 돼서야 그라운드에 나섰다. 선발로 출전해 페널티킥 득점을 맛본 호날두와 그라운드에서 몸을 부딪힌 시간은 추가 시간을 더해도 4분 남짓이었다. 호날두는 손흥민의 롤모델이다. 손흥민은 레알 마드리드와 두 번째 경기에선 출전 기회조차 잡지 ...
  • [카운터어택] 부디 '졌잘싸'로 끝내지 말자

    [카운터어택] 부디 '졌잘싸'로 끝내지 말자 유료

    ... 펜싱선수(이명화)도 있었다. 여자대표팀은 아시안게임 개막 20여일 전 사상 첫 국제경기(1990년 9월 6일)를 치렀다. 상대는 일본. 결과는 1-13 참패였다. 그나마 사상 첫 골(후반 22분 페널티킥)이 위안거리였다. 강귀녀는 이 골의 주인공이다. 그는 고향(전북 익산)에서 부모님과 농사일을 하던 조기축구회 출신이다. 여자대표팀은 사흘 뒤(9일) 두 번째 평가전에서 일본을 한 자릿수 ...
  • 세네갈-알제리, 아프리카 최강자 걸고 격돌

    세네갈-알제리, 아프리카 최강자 걸고 격돌 유료

    ... 준결승에서 튀니지를 1-0으로 이겼다. 세네갈과 튀니지는 50-50의 팽팽한 볼 점유율 속에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양 팀은 슈팅 수도 12개(유효슈팅 1개)-14개(유효슈팅 2개)로 맞섰다. 페널티킥 득점 기회도 나란히 한 차례씩 날렸다. 튀니지는 후반 30분 얻은 페널킥을 실축했다. 세네갈도 5분 이후 페널티킥을 얻었지만 역시 상대 골키퍼에 막혔다. 전·후반 90분을 득점 없이 비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