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90분 뛰고 극적 골 넣고... 'K리그의 스타' 박주영이 돌아왔다
    90분 뛰고 극적 골 넣고... 'K리그의 스타' 박주영이 돌아왔다 ... FC서울과 대구FC의 경기가 열린 후반 38분. 페널티지역 왼쪽 외곽에서 서울이 프리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선수는 박주영(34). 오른발로 절묘하게 감아 찬 공은 몸을 날린 대구 골키퍼 조현우(28)가 ... 5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의 K리그1 10라운드 경기에서 후반 종료 직전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넣고 동료들과 환호하는 서울 공격수 박주영.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K리그 ... #FC서울 #K리그1 #K리그 #프로축구 #박주영 #최용수 감독 #서울 대구
  • 대구, 아시아 챔스서 멜버른 4-0 대파
    대구, 아시아 챔스서 멜버른 4-0 대파 ... 따라 비겨도 2위를 유지한다. 같은조 히로시마(승점 12)는 이날 조기 16강행을 확정했다. 대구는 전반 9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냈다. 김대원이 페널티 박스에서 상대 태클에 걸려 얻어낸 페널티킥키커로 나선 에드가가 성공했다. 대구 수비수 정태욱이 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 프로축구연맹] 대구는 후반 7분 강윤구의 코너킥을 수비수 정태욱이 헤딩골로 연결했다. 멜버른 ... #대구 #박린 기자
  • '데얀-박주영 장군멍군' 수원-서울, 수퍼매치 무승부
    '데얀-박주영 장군멍군' 수원-서울, 수퍼매치 무승부 ... 데얀은 서울 시절을 포함해 수퍼매치 통산 9번째 골을 기록, 수퍼매치 최다골 기록을 늘렸다. 서울은 후반 막판 페널티킥 찬스를 얻었다. 하지만 박주영의 슛을 수원 골키퍼 노동건이 막아냈다. 하지만 서울은 후반 추가시간 6분에 또 한번 페널티킥을 얻었다. 다시 키커로 나선 박주영은 강심장이었다. 똑같은 코스로 차서 기어코 동점골을 뽑아냈다. 한편 강원FC는 ... #장군멍군 #수퍼매치 #서울 수퍼매치 #박주영 장군멍군 #수퍼매치 통산
  • 이미 몸 날린 골키퍼 '아차'…심리전의 승리 '파넨카킥'
    이미 몸 날린 골키퍼 '아차'…심리전의 승리 '파넨카킥' [앵커] 호주 프로축구에서 나온 페널티킥입니다. 골키퍼를 깜빡 속인 이 장면, 역사상 가장 느린 페널티킥이 될 것 같은데요. 가장 떨리는 순간, 축구에서는 파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 평가했습니다. 그런데 호주 프로축구에서는 펠레도 놀라게 할 색다른 파넨카킥이 또 나온 것입니다. 페널티킥은 보통 세 번 차면 두 번 성공할 정도로 키커가 골키퍼보다 유리합니다. 그래도 더 떨리는 것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인터뷰] 돌아온 이정협 "태극마크보다 팀 승격 위해 뛰겠다"
    [인터뷰] 돌아온 이정협 "태극마크보다 팀 승격 위해 뛰겠다" 유료 ... 본지 통화에서 "계속 팀에 도움이 되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면서 "두 번째 골로 이어진 페널티킥을 차겠다고 나선 것도 빨리 자신감을 되찾아 팀에 보탬이 되고 싶은 마음 때문이었다"라고 말했다. 전반 4분 만에 선제골을 뽑은 이정협은 후반 9분 페널티킥 상황에서 전담 키커 호물로에게 다가가 자신이 차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볼을 넘겨받은 이정협은 페널티킥이 ...
  • [인터뷰] 돌아온 이정협 "태극마크보다 팀 승격 위해 뛰겠다"
    [인터뷰] 돌아온 이정협 "태극마크보다 팀 승격 위해 뛰겠다" 유료 ... 본지 통화에서 "계속 팀에 도움이 되지 못해 미안한 마음이 있었다"면서 "두 번째 골로 이어진 페널티킥을 차겠다고 나선 것도 빨리 자신감을 되찾아 팀에 보탬이 되고 싶은 마음 때문이었다"라고 말했다. 전반 4분 만에 선제골을 뽑은 이정협은 후반 9분 페널티킥 상황에서 전담 키커 호물로에게 다가가 자신이 차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볼을 넘겨받은 이정협은 페널티킥이 ...
  • 독수리는 '발톱'을 숨기고 있다
    독수리는 '발톱'을 숨기고 있다 유료 ... 컨디션도 더 올라와야 한다. 지난 경기에 골을 넣어서 더욱 긍정적"이라며 페시치를 선발 출전시킨 배경을 설명했다. 여기에 조영욱 역시 라운드가 진행될 수록 매서워지고 있다. 강원전에서도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페시치가 키커로 나서 성공시키며 멀티골을 신고할 수 있었다. 최 감독은 "(조)영욱이 컨디션이 좋다. 확신을 가지고 움직이라고 주문했다. 연계 부분을 강조했다. 페시치와 투톱 파트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