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페르난데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SK 상대 보크로 두산에 9회말 대역전승…'우승 보인다'

    SK 상대 보크로 두산에 9회말 대역전승…'우승 보인다'

    ... 단숨에 역전에 성공했다. 선두타자 정수빈의 2루타에 이은 후속 오재일의 적시타가 나왔고, 이어 1사 1 ·2루에서 김재환이 1타점 동점 2루타를 때려냈다. 박세혁의 땅볼 때 3루주자 페르난데스가 홈을 밟아 5-4로 앞섰다. 양 팀은 이후 8회까지 득점 없이 팽팽하게 맞섰다. 두산은 5회 무사 1 ·2루, 8회 2사 1 ·2루 찬스를 놓쳤고 SK는 5회 1사 만루, 7회 ...
  • '유희관 완투' 두산, KIA 꺾고 2위 복귀…NC는 kt 제압하고 5위 사수

    '유희관 완투' 두산, KIA 꺾고 2위 복귀…NC는 kt 제압하고 5위 사수

    ...)는 이날 패배로 2연패를 기록했다. 선취점은 두산의 몫이었다. 두산은 2회말 무사 1, 2루에서 김재환의 땅볼에 타구를 잡은 1루수 문선재가 송구를 실책한 틈을 타 3루 주자 호세 페르난데스가 홈을 밟으며 선취점을 올렸다. 이어 박세혁의 1타점 중전 적시타가 터져 1점을 추가, 이후 김인태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한 점을 더 보탰다. 먼저 앞서 나간 두산은 3회 2사 2루에서 ...
  • '이영하 14승 쾌투' 두산, KIA 꺾고 3연패 탈출

    '이영하 14승 쾌투' 두산, KIA 꺾고 3연패 탈출

    ... 이어가지 못하며 시즌 74패(2무 57승)째를 당했다. 두산은 1회부터 기선을 제압했다. 1사 후 정수빈의 2루타에 이어 오재일의 적시타로 손쉽게 선제 득점을 올렸다. 1사 1루에선 페르난데스와 최주환, 류지혁의 3연속 안타가 나와 2점을 추가해 3-0을 만들었다. 쐐기를 박은 건 7회다. 3-0으로 앞선 7회 1사 후 정진호와 이흥련의 연속 안타로 1,2루 찬스를 잡았다. ...
  • 서건창 배트가 뜨겁다…키움 2위가 보인다

    서건창 배트가 뜨겁다…키움 2위가 보인다

    ... 뜨겁다. 그만큼 뜨거운 게 또 있다. 키움 서건창(30)의 맹타, 그리고 그의 타격에 쏠린 관심이다. 올해 KBO리그 후반기 화제 중 하나는 키움 이정후(21·180안타)와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31·175안타)의 최다안타 경쟁이다. 9일 현재 키움이 10경기, 두산이 17경기를 남겨뒀다. 두 선수 모두 200안타에 이르기 쉽지 않다. 이로 인해 KBO리그 최초로 한 시즌 200안타 ...

이미지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건창 배트가 뜨겁다…키움 2위가 보인다

    서건창 배트가 뜨겁다…키움 2위가 보인다 유료

    ... 뜨겁다. 그만큼 뜨거운 게 또 있다. 키움 서건창(30)의 맹타, 그리고 그의 타격에 쏠린 관심이다. 올해 KBO리그 후반기 화제 중 하나는 키움 이정후(21·180안타)와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31·175안타)의 최다안타 경쟁이다. 9일 현재 키움이 10경기, 두산이 17경기를 남겨뒀다. 두 선수 모두 200안타에 이르기 쉽지 않다. 이로 인해 KBO리그 최초로 한 시즌 200안타 ...
  • 서건창 배트가 뜨겁다…키움 2위가 보인다

    서건창 배트가 뜨겁다…키움 2위가 보인다 유료

    ... 뜨겁다. 그만큼 뜨거운 게 또 있다. 키움 서건창(30)의 맹타, 그리고 그의 타격에 쏠린 관심이다. 올해 KBO리그 후반기 화제 중 하나는 키움 이정후(21·180안타)와 두산 호세 페르난데스(31·175안타)의 최다안타 경쟁이다. 9일 현재 키움이 10경기, 두산이 17경기를 남겨뒀다. 두 선수 모두 200안타에 이르기 쉽지 않다. 이로 인해 KBO리그 최초로 한 시즌 200안타 ...
  • “달러 이어 페소 조일라” 아르헨 인출 러시 유료

    ... 제한으로 확대될지 모른다는 불안감에 예금 인출에 나선 것이라고 로이터는 분석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지난 1989∼90년, 2001∼2002년 예금 인출이 제한된 적 있다. 앞서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데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은 포퓰리즘 정책에 따른 재정 위기와 주력 수출품인 원자재 가격 폭락으로 경제 위기를 맞자 외환 통제에 나선 바 있다. 하지만 이 통제 정책 탓에 암시장에서 달러 밀매가 ...